닫기

일반뉴스

배너

정부 “수출 중소기업 물류부담 완화 도울 것…물류비 지원”

최상대 기재차관, 수출 중소기업 간담회 개최

URL복사
2023년 기업의 성공 비즈니스 기회를 찾으시나요? KES Future Summit에서 전문가들이 제시합니다 (10.4~5, 코엑스)

 

정부가 수출 중소기업 물류 부담 완화를 위해 총력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최상대 기획재정부 2차관은 12일 서울 수출입은행에서 수출 중소기업 대표들과 함께 '중소기업 수출물류 지원 간담회'를 열었다.

 

최 차관은 간담회에서 해상·항공운임이 2020년 대비 올해 7월 3배 이상 상승하는 등 수출 중소기업의 물류 부담이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상황을 설명했다.

 

그는 "정부에서 중소기업 물류비 지원, 중소화주 전용 선적공간 확대, 온라인 수출 중소기업 풀필먼트(주문 후 배송까지의 전 과정을 일괄처리하는 서비스) 지원 등  중소기업 수출 물류부담 완화에 총력을 다해 대응 중"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현재 물류이용권(바우처)을 신청한 중소기업에 물류비 지출액 70%를 기업당 최대 1천400만원까지 지원하는 '물류전용 수출이용권'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또 추가경정예산(추경)으로 109억원을 편성해 중소기업 1천80개사에 물류비를 지원했고, 올해 119억원을 예산에 편성해 지원 중이다.

 

간담회에 참석한 중소기업들은 금융 정책자금 지원, 물류비 추가 지원, 수출 관련 규제 완화 등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냈다.

 

최 차관은 "중소기업들이 수출 성장세를 유지하면서 글로벌 시장을 선도하는 우량기업으로 발전하도록 정부가 앞장서 육성할 필요가 있다"며 "참석 기업 의견을 내년 예산에 반영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헬로티 이창현 기자 |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