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일반뉴스

배너

생기원, 세계 최고 수준의 고민감도 유연 압전소자 개발

의료용 웨어러블, 신재생에너지 분야 센서 및 자가발전 소자 활용 기대

URL복사
2023년 기업의 성공 비즈니스 기회를 찾으시나요? KES Future Summit에서 전문가들이 제시합니다 (10.4~5, 코엑스)

 

한국생산기술연구원(이하 생기원)이 높은 출력성능을 보이며 미세한 움직임까지 감지하는 고민감도 유연 압전소자를 개발했다.

 

압전소자는 압전효과를 활용한 디바이스로, 재료에 기계적 힘을 가하면 전기적 신호가 발생하는 압전효과를 이용해 전기를 생성하고 수확하는 장치이다.

 

소형 정밀기계에서부터 군사, 의료, 우주·항공, 재생에너지 분야의 각종 센서에 사용되며, 특히 별도의 충전 없이도 지속적인 작동이 가능해 최근 웨어러블 기기의 센서 및 자가발전 소자로 각광받고 있다.

 

압전소자에는 압전효과를 지닌 압전 재료가 사용되는데, 출력성능이 높으면서 외부 충격이나 진동에 강한 소재가 선호된다.

 

그중 강유전성 유기 고분자 소재인 P(VDF-TrFE)는 가공이 쉽고 인체 친화적이며 내구성이 뛰어난 반면 압전 성능이 약하다는 단점이 있다.

 

강유전성 유기 고분자 나노섬유인 P(VDF-TrFE) Nanofibers의 경우 이보다 압전 성능은 우수하지만 여전히 출력량이 낮아 압전소자 실용화에는 어려움이 따랐다.

 

생기원 기능성소재부품연구그룹의 김강민 박사 연구팀은 탄소나노튜브 표면에 강유전체인 주석아연산화물(ZnSnO3)을 반구형의 모양으로 성장시켜 강유전성 유기 고분자 나노섬유의 압전 성능을 향상시키는 데 성공했다.

 

주석아연산화물은 페로브스카이트 결정 구조를 갖는 물질 중 하나로, 연구팀은 펄스레이저 공정(PLA ; Pulsed Laser Ablation)을 통해 탄소나노튜브 표면에 주석아연산화물을 합성하는 방식으로 새로운 소재를 생성해 냈다.

 

개발된 탄소기반의 소재는 인체에 해가 없고 친환경적인 공법으로 제조돼 환경에도 무해하다. 그동안 압전소자의 출력성능을 높이기 위해 사용돼 온 납 티탄산 지르코늄(PZT)의 경우 압전 특성은 우수한 반면 납이 포함된 소재여서 인체와 접촉해야 하는 제품에는 사용할 수 없고, 환경에도 유해하다는 지적을 받아 왔다.

 

또한, 개발된 신소재를 강유전성 유기 고분자 나노섬유와 혼합해 압전소자를 제작했을 때, 출력성능이 전류값 97.5V, 전압값 1.16μA로 나타나 납 티탄산 지르코늄을 사용한 압전소자(65V, 1.6μA)보다 높은 출력 성능을 보였다.

 

이러한 특성 때문에 미세한 움직임을 감지할 수 있는 고민감도 압전소자 실용화 가능성을 높인 것으로 평가받고 있으며, 유연 소재이므로 굴곡이 많은 인체에도 다양하게 적용할 수 있다.

 

특히 심박 수를 잡아내는 기능이 뛰어나 그동안 맥박 반응이 미약해 감지가 어려웠던 후경골동맥의 맥박 관찰에도 성공했다.

 

생기원 김강민 박사는 “압전소자의 출력성능을 향상시킨 신소재로,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비대면 의료 서비스 분야에 활용도가 클 것”이라며 “친환경적인 PLA 공정을 이용하기 때문에 신재생에너지 분야에도 널리 적용할 수 있는 신소재”라고 말했다.

 

헬로티 임근난 기자 |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