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오토메이션월드

일반뉴스

배너

텔스트라, 해저 케이블로 호주-미국 직접 연결...커넥티비티↑

URL복사
제조기업 혁신을 위한 Siemens on AWS 컨퍼런스에 모십니다 (7.5)

 

낮은 대기시간과 획기적인 72Tbps의 속도 제공...7월 공식 서비스

 

통신기술 전문기업 텔스트라가 오는 7월까지 호주와 미국을 직접 해저 케이블로 연결하는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준비를 마치겠다고 밝혔다.

 

Southern Cross NEXT(SX NEXT) 케이블은 호주와 뉴질랜드 그리고 미국을 연결하며 피지, 키리바티, 토켈라우 제도와 같은 태평양 제도를 아우르는 지역의 커넥티비티를 향상시킨다. 텔스트라는 서던 크로스 케이블 네트워크(SCCN) 지분의 25%를 가지고 있으며 SX NEXT의 소유주다.

 

SX NEXT는 호주와 미국을 잇는 최초의 단동 고속 케이블이자 최초의 직접 연결 케이블이 될 예정이며, 최단 거리의 해저 루트가 될 예정이다. 또한, SX NEXT는 토켈라우와 키리바티와 같은 태평양 제도 지역에 랜딩 스테이션이 있는 최초의 케이블이다.

 

SX NEXT는 72Tbps의 속도로 데이터 전송이 가능한 4페어 광섬유 케이블 시스템을 보유하고 있으며, 이는 호주와 남태평양 제도를 미국과 연결하는 현재 사용되고 있는 기존의 커넥티비티를 더욱 발전시킬 전망이다.

 

SX NEXT 케이블은 400G의 고밀도 파장 분할 다중 방식(DWDM) 기술과, 특수목적성 랜딩 스테이션을 통해 만들어졌고 이는 이들 국가간 높은 속도와 낮은 대기시간의 커넥티비티를 제공하며, 태평양 지역 전반에 탄력적인 네트워크 인프라를 제공한다.

 

SX NEXT의 런칭은 오세아니아 대륙 전체에 매우 중요한 인터넷 품질의 개선과 인터넷 망 보급 효과를 가져올 예정이다. 단일 광섬유 네트워크를 통해 서로 다른 데이터 스트림을 동시에 전송 가능하게 되면 데이터 전송 속도를 더 높이고 네트워크 투자를 최적화할 수 있다. 결과적으로, SX NEXT가 제공하는 연결성, 안정성 그리고 탄력성은 지역 내 기업의 디지털 전환을 가속화하는 데에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현재 호주와 전 세계를 연결하는 국제 해저 케이블은 총 12개가 있으며, SX NEXT 케이블은 SCCN 생태계에서 세 번째로 개설된 케이블이 된다. SX NEXT 케이블은 해저 약 1만5857km을 아우르는 세계에서 가장 큰 단일 해저 케이블 인프라 프로젝트 중 하나다.

 

올리버 캠플린-워너 텔스트라 인터내셔널 CEO는 "떠오르고 있는 클라우드 기반 서비스와 하이브리드 근무 모델로, 지속적 업타임과 방해 받지 않는 서비스를 환경을 확보하기 위해 다양성과 신뢰성을 기반으로 한 커넥티비티는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해졌다"며 "텔스트라는 지속적으로 네트워크 인프라를 혁신시켜 나갈 것이며, 고객에게 더 접근이 용이하고, 빠르고, 안정적인 커넥티비티를 제공해 전 세계적으로 연결될 수 있도록 업계 파트너들과 긴밀하게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헬로티 이동재 기자 |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