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오토메이션월드

산업동향

배너

현대글로비스, 아세안(ASEAN) 사업 강화...태국 물류시장 진출

URL복사
제조기업 혁신을 위한 Siemens on AWS 컨퍼런스에 모십니다 (7.5)

글로벌 신사업 발굴·확장 위해 법인 설립… 泰 재계1위 CP그룹 현지 물류 수주, 사업 개시
친환경 전기트럭 투입, CP 물류센터에서 방콕 전역의 편의점 ‘세븐일레븐’으로 물품 운송

 

 

현대글로비스가 태국에 법인을 설립하고 글로벌 물류 신사업 발굴에 적극적으로 나선다. 


글로벌 SCM 전문기업 현대글로비스는 최근 태국 방콕에서 김정훈 현대글로비스 대표이사(사장)와 코삭 차이라스미삭 (Korsak Chairasmisak) 태국 CP그룹(Charoen Pokphand Group) 수석부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법인 개소식을 가졌다고 19일 밝혔다.


법인 명칭은 ‘현대글로비스 로지스틱스 타일랜드(Hyundai Glovis Logistics Thailand)’로 현지 자동차 부품 제조사 및 물류사와의 합작법인(JV) 형태다. 


현대글로비스는 ▲현지 우량 식품∙유통 기업과 파트너십 구축 ▲자동차 산업 공급망 구축 ▲글로벌 제조사 대상 3PL(Third Party Logistics, 제3자물류) 등을 전개할 예정이다.


현대글로비스는 법인을 통해 태국 재계 1위 CP그룹의 계열사 물류 전반의 관리 효율성을 높이는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현대글로비스는 연내 전기트럭 150대를 투입해 현지 CP 물류센터에서 방콕 시내 전역에 위치한 세븐일레븐 매장으로 상품을 나르는 배송을 수행한다. 무엇보다 CP그룹이 친환경 물류에 관심이 높다는 것에 초점을 맞추고 전기트럭이라는 운송 전략을 내세워 사업에 참여한다.


또한 CP그룹이 물류업 전반에 걸쳐 매년 대량의 신규/교체 운송차량을 필요로 하는 만큼 향후 5년 동안 전기트럭 투입 대수를 점진적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아울러 신선식품 등 CP 그룹의 물량이 캄보디아, 말레이시아 등 주변 동남아국가로 진출하는 과정에 참여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


양사는 중장기 발전을 도모하고자 물류업 전반에 걸쳐 추가적인 사업 기회를 모색하는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전기차(EV)·수소차 등을 활용한 친환경 물류 서비스인 ‘그린 물류(Green Logistics)’, 도심형 물류센터(MFC)·드론·로봇을 활용한 ‘스마트 물류(Smart Logistics)’, 현지 대형 화주사 대상 영업 통한 ‘신시장 발굴’ 등을 골자로 다양한 비즈니스 모델을 개발하기로 했다.


현대글로비스는 먼저 합작법인의 파트너사 중 하나인 서밋(Sumimit Auto Body Industry)의 자동차 부품 물류 사업에 참여한다. 서밋은 태국의 대표적인 자동차부품 제조회사다 현대글로비스는 서밋의 글로벌 완성차 OEM 판매 운송 및 창고 물류 운송 사업에 동참할 계획이다.


또한 인도네시아 등에서 태국으로 수입되는 글로벌 완성차 업체의 물량을 차량운반트럭(TP)을 통해 나르는 사업도 추진 중으로 태국 내 자동차 물류 공급망 구축에 나선다.


현대글로비스 관계자는 “성공적인 CP그룹 물류 사업 수행으로 태국 물류시장에 안착할 계획”이라며 “향후 태국-베트남-인도네시아를 ‘삼각편대’로 주변 아세안 국가에 사업을 확대하는 등 글로벌 선도 물류 기업의 입지를 견고히 하겠다”고 말했다.

 

헬로티 김진희 기자 ㅣ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