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오토메이션월드

일반뉴스

배너

LG전자, 유럽 완성차 기업과 자율주행 부품 관련 사업 논의

URL복사
제조기업 혁신을 위한 Siemens on AWS 컨퍼런스에 모십니다 (7.5)

 

미래 먹거리로 전장사업을 키우는 LG전자가 유럽의 완성차 업체와 자율주행 관련 부품 사업에서 협업하고 있다고 27일 밝혔다. 

 

LG전자 VS경영관리담당 김주용 담당은 이날 열린 지난해 실적발표 컨퍼런스콜에서 "상세한 프로젝트 내용은 공개할 수 없지만, 유럽 메이저 완성차 업체 및 국내 업체를 대상으로 자율주행 관련 부품사업을 진행하고 있다"며 "유럽 업체를 대상으로는 후속 프로젝트에 대한 성과도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자율주행 사업은 기술 신뢰성 확보와 사회적 합의·규제 이슈로 단기간에 상용화되기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 있다"며 "유럽과 미국 시장에서 차량 내부의 자율주행 솔루션 관련 적용 법규 확대가 예상됨에 따라 고객의 요구사항 충족을 위해 노력 중"이라고 덧붙였다. 

 

LG전자에서 전장사업을 담당하는 VS사업본부는 작년 4분기 차량용 반도체 공급부족에 따른 완성차 업체의 생산 차질 등 영향으로 536억 원의 적자를 냈다. 김 담당은 "VS 사업은 신규 프로젝트로 매출이 증가하고 근본적인 경쟁력을 강화하겠지만, 차량용 반도체 리스크로 수익성 개선은 제한적"이라며 "올해 1분기 흑자전환은 어려울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LG전자는 지난해 올레드 TV 연간 판매량과 관련해선 전년보다 2배 가까이 성장해 목표를 초과 달성했다고 밝혔다. HE경영관리담당 이정희 상무는 "올해 세계 TV 시장은 전년 대비 소폭 역성장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올레드 TV 등 프리미엄 제품의 성장세는 높을 것"이라며 내년에도 LG 올레드 TV 출하량이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경쟁사인 삼성전자의 비스포크 가전에 대한 언급도 나왔다. 생활가전 사업을 담당하는 H&A경영관리담당 김이권 상무는 "(삼성은) 전체 라인업을 비스포크로 전환했지만, LG전자는 공간 가전 오브제컬렉션과 초프리미엄 브랜드 시그니처, 그 외 개별 브랜드의 균형 있는 포트폴리오를 갖추고 있다"며 "앞으로도 경쟁 우위를 확보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LG전자가 이날 발표한 사업부별 실적을 보면 지난해 LG전자의 생활가전 매출액은 27조1097억 원으로, 경쟁사인 미국 월풀을 처음으로 제치고 사상 처음으로 연간 매출 세계 1위를 달성했다. 

 

헬로티 서재창 기자 |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