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오토메이션월드

일반뉴스

배너

블리자드 품은 MS, 역대급 인수로 메타버스 주도권 쥐었다

URL복사
[무료등록] 물류센터 자동화 솔루션의 '끝판왕', 스마트물류 구현의 첫걸음을 함께 합니다 (5.25)

헬로티 서재창 기자 |

 

 

마이크로소프트(MS)가 18일(현지시간) 미국의 대형 게임업체 액티비전 블리자드(이하 블리자드)를 687억 달러(약 81조9000억 원)에 인수한다고 밝혔다.

 

MS는 블리자드 주식을 주당 95달러에 전액 현금 매입하기로 합의했다. 이는 인수 발표 직전 블리자드 주가보다 거의 45% 높은 가격이다.

 

CNBC방송에 따르면, 이번 거래는 IT 산업 역사상 최고액 인수합병이다. 종전 기록은 2016년 델이 데이터 스토리지업체인 EMC를 인수할 때 지출한 670억 달러다. 또한, MS의 46년 역사에서 링크드인(260억 달러)을 넘어 최대 규모의 기업 인수로 기록됐다. 

 

이번 인수로 MS는 메타버스 주도권 쟁탈전에 본격 가세할 수 있을 것으로 평가된다. '콜 오브 듀티', '캔디 크러쉬',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 등 인기 게임을 개발한 블리자드는 전 세계에 4억 명에 육박하는 게임 유저를 보유하고 있다. 

   

뉴욕타임스(NYT) MS가 블리자드를 자회사로 추가함으로써 기존의 X박스 부문을 통한 VR 서비스를 확충해 최근 '메타'로 사명을 바꾼 페이스북 오큘러스 서비스와 본격적으로 경쟁할 것으로 는 분석했다. 

   

사티아 나델라 MS 최고경영자(CEO)는 "게임은 오늘날 모든 플랫폼에 걸쳐 가장 역동적이고 신나는 엔터테인먼트 분야로 메타버스 플랫폼 개발에서 핵심 역할을 할 것"이라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회사 측도 성명을 내고 "이번 인수는 모바일, PC, 콘솔, 클라우드에 걸쳐 MS의 게임 사업 성장을 가속화하고, 메타버스의 토대를 쌓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블리자드 인수에 힘입어 X박스 콘솔 게임이 소니의 플레이스테이션과의 경쟁에서 우위를 점할 것으로 예상된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MS가 이번 거래로 매출액 기준으로 중국의 텐센트(텅쉰), 일본의 소니그룹에 이어 세계 3위 게임업체가 됐다고 전했다. 그러나 MS가 최근 블리자드의 직장 내 성폭력·성차별 스캔들에 눈을 감은 게 아니냐는 비판도 제기된다. 

   

블리자드는 회사 간부들의 성폭력과 남성 위주 직장 문화가 지난해 수면 위로 불거지면서 캘리포니아주 공정고용주택국(DFEH)을 비롯한 정부 당국의 소송과 조사에 휘말린 상태다. 

 

특히 성폭력 의혹을 묵살해 사내외에서 사임 압박을 받는 보비 코틱 CEO가 MS에 인수된 이후에도 계속 CEO직을 유지하게 된 것을 두고 논란이 예상된다. 이와 관련해 WSJ은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인수 절차가 마무리되면 코틱이 CEO직에서 물러날 전망이라고 보도했다. 

 

MS의 블리자드 인수가 빅테크 기업의 문어발식 확장을 경계하는 워싱턴 정가와 조 바이든 행정부의 견제에 휘말릴 가능성도 제기된다. 이날 뉴욕증시에서 MS 주가는 2.4% 떨어진 반면, 블리자드는 25.9% 급등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