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오토메이션월드

일반뉴스

배너

한화시스템, 항공기 첨단 방어 시스템 ‘DIRCM’ 국산화 성공

URL복사
[무료등록] 물류센터 자동화 솔루션의 '끝판왕', 스마트물류 구현의 첫걸음을 함께 합니다 (5.25)

헬로티 함수미 기자 |

 

 

한화시스템은 국방과학연구소가 주관한 ‘지향성 적외선 방해장비(DIRCM) 운용 시험평가’를 성공적으로 완료해 언제든지 전력화할 수 있었다고 13일 밝혔다.

 

한화시스템과 국방과학연구소는 DIRCM 시제를 실제 무기 체계에 적용해 군에서 필요로 하는 작전 운용 성능과 운용 적합성을 검증받는 최초 운용 시험평가를 완료했다. 이로써 국내는 물론 해외까지 DIRCM을 공급할 수 있는 성능 입증 근거를 마련했다.

 

그동안 DIRCM은 해외 구매 사업으로만 도입해왔다. 하지만 이제 국내 순수 기술로 만든 DIRCM은 ▲한국형 기동 헬기 ▲중형 기동 헬기 ▲대통령 전용 헬기 ▲수송기 C-130 등 우리 군이 운용하는 다양한 항공기에 적용할 기회가 본격적으로 열리게 됐다.

 

DIRCM는 아군 항공기를 공격하는 적의 휴대용 대공 미사일의 위협에 대응하는 장비다. 이는 항공기에 장착돼 적의 미사일 위협 신호가 탐지되면 고출력 적외선 레이저를 발사해 미사일을 교란해 아군 항공기의 생존 가능성을 크게 높이는 첨단 방어 시스템이다.

 

한화시스템은 2014년부터 국방과학연구소 주관 DIRCM 시험 개발에 시제 개발 업체로 참여해 2018년 개발에 성공한 바 있다. 이는 국내 최초이자 미국·영국·이스라엘 등에 이어 세계 여섯 번째로 개발에 성공한 사례다.

 

또 자체 투자를 통해 DIRCM을 고출력·소형화·경량화할 수 있는 기만 광원 기술을 추가 확보해 헬기부터 대형 항공기까지 전력화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광열 한화시스템 감시정찰사업본부장은 “DIRCM의 성공적인 국산화를 통해 해외에 의존해오던 한계를 극복하고 자주국방 실현에 이바지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덧붙여 “앞으로 우리 군이 운용하는 다양한 항공기에 적용해 기술 경쟁력을 확보하며 글로벌 방산 시장까지 진출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