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오토메이션월드

일반뉴스

배너

엔비디아, 지포스 스튜디오 크리에이터에게 옴니버스 제공

URL복사
[무료등록] 물류센터 자동화 솔루션의 '끝판왕', 스마트물류 구현의 첫걸음을 함께 합니다 (5.25)

헬로티 서재창 기자 |

 


엔비디아는 새로운 기능과 툴로 강화된 실시간 3D 디자인 협업 및 시뮬레이션 플랫폼 엔비디아 옴니버스를 RTX GPU를 사용하는 모든 엔비디아 지포스 스튜디오 크리에이터에게 제공한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지포스 RTX와 엔비디아 RTX GPU를 사용하는 수백만 명의 개인 엔비디아 스튜디오 크리에이터들은 이제 가상 세계를 연결하는 기반이 되도록 설계된 엔비디아 옴니버스를 사용하게 됐다.


엔비디아는 CES 특별 연설에서 옴니버스 머시니마와 옴니버스 오디오2페이스를 위한 새로운 플랫폼 개발을 비롯해 뉴클러스 클라우드와 3D 마켓플레이스 같은 새로운 플랫폼 기능과 함께 에코시스템 업데이트를 발표했다.

 

엔비디아의 실시간 3D 디자인 협업 및 가상 세계 시뮬레이션 플랫폼인 옴니버스를 통해 아티스트와 디자이너, 크리에이터는 선도적인 디자인 애플리케이션을 활용해 노트북 또는 워크스테이션에서 3D 에셋과 장면을 만들 수 있다.

 

옴니버스는 1년 전 오픈 베타 출시 이후 코어 렌더링, 물리, AI 기술로 워크플로를 가속화하는 약 10만 명의 크리에이터가 다운로드했다. 

 

상하이에 기반을 둔 디지털 아티스트이자 옴니버스 크리에이터인 저롱 슈(Zhelong Xu)는 "이 기술로 콘텐츠 크리에이터는 단순히 빠른 렌더러 그 이상을 얻을 수 있다. 엔비디아 옴니버스와 RTX는 아티스트들에게 무한한 가능성을 지닌 강력한 플랫폼을 제공한다"고 말했다.

 

슈와 같은 크리에이터들은 옴니버스의 툴을 사용해 차세대 웹에 필요한 방대한 양의 콘텐츠를 구축하고 협업할 예정이다. 이들은 현재 커머스, 엔터테인먼트, 창의성, 산업을 위해 상호 연결된 3D 가상 세계를 구축하고 있다.

 

이러한 무한한 3D 가상 세계는 상점, 집, 사람, 로봇, 공장, 박물관으로 채워지게 되며, 이는 엄청난 양의 3D콘텐츠를 수반한다. 이러한 콘텐츠를 제작하는 데에는 보통 호환되지 않는 여러 개의 툴이 필요하기 때문에 제작에 어려움이 따른다. 

 

옴니버스는 이러한 독립적인 3D 디자인 세계를 공유 가상 장면으로 연결한다. 엔비디아가 20년 이상 공들인 획기적인 기술의 결정체인 옴니버스는 그래픽, AI, 시뮬레이션, 확장 가능한 컴퓨팅을 단일 플랫폼으로 통합해 기존 3D 워크플로를 개선한다.

 

개인 사용자에게 무료로 제공되는 옴니버스를 통해 지포스 RTX 스튜디오 크리에이터는 선호하는 3D 디자인 도구를 단일 장면에 연결해 여러 애플리케이션 간에 동시 제작 및 편집을 수행할 수 있다. 

 

전문가들로 이뤄진 팀을 위한 옴니버스 엔터프라이즈는11월 GTC에서 공개됐으며 엔비디아의 글로벌 파트너 네트워크를 통해 판매되고 있다. 이번 발표를 통해 개인 크리에이터도 옴니버스 기능을 활용할 수 있게 됐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