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레터

일반뉴스

배너

삼성중공업, MS와 디지털 조선소 전환 '맞손'

"조선소의 모든 정보를 첨단 IT 기술로 처리하는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이 '스마트 SHI'의 궁극적 목표"

URL복사

헬로티 김진희 기자 |
 

 

삼성중공업은 한국 마이크로소프트(MS)와 '디지털 조선소 전환을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삼성중공업은 MS의 정보기술(IT) 솔루션과 기술 노하우를 활용해 저비용으로 높은 효율을 낼 수 있는 디지털 조선소로의 전환을 가속화한다는 계획이다.


삼성중공업은 2019년 '스마트 SHI'(Smart Samsung Heavy Industries)라는 디지털 전환 전략을 수립했으며, 현재 설계·구매·생산 등 조선소 전 영역에서 디지털 기술을 활용 중이다.


거제 조선소는 초고속 무선망을 기반으로 한 모바일 업무환경을 구축해 '페이퍼리스(Paperless) 야드'로 전환됐고, 사물인터넷과 데이터 자동화 기술 등을 활용해 생산체계 지능화도 꾀하고 있다.


삼성중공업은 MS의 클라우드 애저(Azure), 인공지능(AI), 메타버스 기술을 활용해 각 부문에 흩어진 데이터와 정보를 디지털 가상 공간에 한데 모으는 방식으로 강력한 협업 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배진한 삼성중공업 경영지원실장(CFO)은 "조선소의 모든 정보를 첨단 IT 기술로 처리하는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이 '스마트 SHI'의 궁극적 목표"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