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기획특집

배너

라이드플럭스 정하욱VP, “자율주행, 단계적으로 확대될 것”

대구 국제 미래자동차엑스포 2021 포럼서 자율주행 실증 사례와 비전 발표
정 부대표, “자율주행 서비스 상용화 위해선 신뢰성 확보 가장 중요”

URL복사
[무료등록-대박 경품] 솔리드웍스의 클라우드서비스로 확 달라진 제조 현업의 이야기가 찾아갑니다 (12.10)

헬로티 이동재 기자 |

 

 

국내 대표 자율주행시스템 개발업체 라이드플럭스의 정하욱 부대표가 완전 자율주행 시대는 단번에 오지 않고, 부분적으로 시작해 점차적으로 확대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정하욱 부대표는 지난 22일 열린 ‘대구 국제 미래자동차엑스포 2021 포럼’에서 이같이 말했다.

 

정 부대표는 “완전 자율주행은 한 회사에서 알고리즘 하나 잘 만든다고 이뤄지지 않을 것”이라면서 “인프라, 차량, 소프트웨어, 서비스 플랫폼 등 관련된 모든 분야에서 민간기업뿐 아니라 대학연구기관, 지자체 등이 상호 협력해야 비로소 이뤄질 수 있다”고 발언했다.

 

이어 “그런 측면에서 본다면 완전 자율주행 시대는 어느날 아침에 갑자기 오는 것이 아니라, 지역/기능 면에서 부분적으로 시작된 자율주행이 점진적으로 확대되면서 이전보다 편리하고 안전한 도로로 바뀌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 부대표는 발표에서 자율주행 기술이 필요한 이유로 운전자의 ‘안전’과 ‘시간의 효율적인 사용’을 들었다. 대다수 교통사고의 발생 원인은 운전자의 부주의 혹은 실수이기 때문에, 자율주행 기술이 고도로 발전하면 교통사고는 반드시 줄고, 운전자가 운전대를 잡는 시간을 다른 활동으로 더 가치있게 쓸 수 있는 가능성이 열린다는 설명이다.

 

자율주행 서비스 상용화를 위한 과제로 정 부대표는 자율주행 시스템의 신뢰성을 높이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봤다. 정 부대표는 세부적으로 ▲중복성(Redundancy) 확보 ▲운행 범위 확장 ▲지속적인 감독 및 점검을 통해 자율주행 시스템의 신뢰성을 높여야 한다고 말했다.

 

중복성은 하나의 기능을 여러 개의 하드웨어, 소프트웨어가 중복적으로 맡는 것이다. 차량이 카메라나 라이다 등 센서를 통해 주행 상황을 감지할 때, 센서 하나를 단독으로 사용하지 않고 각자 다른 특징을 가진 여러 개의 센서를 동시에 쓰는 식이다.

 

둘째로 자율주행에 필요한 절대적인 데이터가 적은 문제를 극복하기 위해 정대표는, 제한된 자원으로 실증이 가능한 비교적 좁은 지역에서 자율주행 완성도를 끌어올리고 주행 구간을 점차적으로 확대하는 방식을 제안했다.

 

마지막으로 지속적인 감독 및 점검으로, 자율주행차는 센서, 컴퓨터 등 민감한 장비가 많이 달려있어 일반 차량이 1년에 2~3회 카센터를 가는 수준으로 안정성을 높이기 어렵기 때문에, 서비스 단계에서 매일 차량들을 점검해 문제가 있는 차를 운행하지 않는 방식을 도입, 진입장벽을 낮출 수 있다고 봤다.

 

정 부대표는 이밖에도 안전요원이 차량 외부에서 상황을 모니터링하고 제어하는 ‘세이프티 드라이브’ 서비스의 가능성을 짚으며, 자율주행 서비스가 단계적이고 안정적으로 진화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정 부대표가 속한 라이드플럭스는 제주도를 기반으로, 다양한 도로 상황와 기상 컨디션에서 자율주행 서비스를 실증하고 있다.

 

지난해 5월 국내 최초로 실제 승객들을 대상으로 누구나 호출할 수 있는 '승객 수요응답형' 자율주행 셔틀 서비스를 제주공항과 쏘카스테이션 제주 구간(왕복 5㎞)에서 실증했고, 역시 국내 최초로 출발지와 목적지를 자유롭게 선정하고 이동할 수 있는 자율노선형 유연대응형 실증 서비스를 이달부터 진행하고 있다.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