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일반뉴스

배너

인도네시아서 열리는 G20 회의, 의전차량으로는 G80 '낙점'

URL복사
[무료등록-대박 경품] 솔리드웍스의 클라우드서비스로 확 달라진 제조 현업의 이야기가 찾아갑니다 (12.10)

헬로티 서재창 기자 |

 

 

현대자동차의 제네시스 전기차 G80이 2022년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의전차량으로 공식 채택됐다. 

 

내년 G20정상회의 의장국인 루훗 판자이탄 인도네시아 해양투자조정부 장관은 25일 자카르타 인터내셔널 엑스포(JIExpo)에서 열린 '미래 전기자동차 생태계' 행사에서 제네시스 전기차 G80이 각국 정상 의전 차량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장에는 조코 위도도 대통령과 정의선 현대차 회장, 포스코, LG에너지솔루션 관계자, 인도네시아 장관 5명 등이 참석했다. 인도네시아는 2022년 G20 정상회의를 10월께 세계적 휴양지 발리에서 개최한다.

 

배터리 원료인 니켈 최대 보유국인 인도네시아는 '전기차 산업 허브'로의 부상 목표를 알리는 차원에서 각국 정상 의전용 차량으로 한국산 전기차를 낙점한 것으로 알려졌다. 

 

루훗 장관은 "내년도 G20 정상회의에 참석한 모든 정상이 현대차 전기차 제네시스 G80을 사용할 것"이라며, "한국과 협력으로 세계 전기차 산업에 인도네시아가 키플레이어가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루훗 장관의 발표 후 정의선 회장 등은 함께 제네시스 전기차 G80 차량을 공개하는 퍼포먼스를 함께 했다. 앞서 조코위 대통령은 정의선 회장과 함께 현장에 전시된 G80 차량에 탑승해보고 만족감을 표했다.

 

현대차 측은 각국 정상이 편하게 탈 수 있도록 기존 차량보다 공간을 더 넓혔다고 설명했다. 현대차는 자카르타 외곽 브카시에 아세안 국가 첫 생산공장을 지어 내년 1월 내연기관차부터 생산하되 3월부터는 전기차 생산을 계획 중이다. 

 

현대차그룹과 LG에너지솔루션의 배터리셀 합작공장은 지난달 15일 브카시 공장에서 30분 떨어진 카라왕 신산업단지(KNIC)에 2024년 양산을 목표로 착공됐다. 

 

정 회장과 조코위 대통령은 이날 축사를 통해 전기차 산업 발전을 위한 협력 강화를 강조했다. 특히, 정회장은 "신재생에너지 잠재력이 풍부한 인도네시아와 긴밀히 협업해 수소의 생산·운반·활용에 이르는 수소 생태계를 구축하는 인도네시아 수소 사회 구현을 함께 고민해갈 것"이라고 밝혔다.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