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일반뉴스

배너

4분기 제조업 전망, 업계는 경기 회복에 '부정적'

URL복사

헬로티 서재창 기자 |

 

 

제조업 경기 회복에 대한 기업의 기대심리가 약화하고 있다.

 

국내 제조업체들은 올해 3분기에 이어 4분기에도 경기 회복세가 둔화할 것으로 봤으며, 대부분 업종에서 매출 상승 폭이 제한적일 것으로 전망했다. 

 

산업연구원은 국내 제조업체 1000여곳을 대상으로 경기실사지수(BSI)를 조사한 결과, 4분기 시황과 매출 전망치(BSI)가 각각 100, 104를 기록했다고 11일 밝혔다. BSI는 100을 기준으로 200에 가까울수록 전 분기 대비 증가(개선), 반대로 0에 근접할수록 감소했음을 의미한다. 

 

4분기 시황 전망치는 전 분기(101)와 비교해 1포인트 하락했다. 3분기 전망치(103→101)에 이어 2개 분기 연속 하락세다. 매출 전망치는 103에서 104로 1포인트 오르는 데 그쳤다. 전 분기에는 107에서 103으로 4포인트 하락한 바 있다. 

 

내수(102) 전망치는 전 분기 수준을 유지했으나 수출(104)이 1포인트 하락했다. 설비투자(103)와 고용(103)은 2개 분기 연속 100을 상회했다. 

 

4분기 매출 전망치를 업종별로 보면 반도체(124), 무선통신기기(107), 자동차(104), 정유(102), 이차전지(106) 등에서 100을 웃돌았다. 반면에 가전(95), 일반기계(99), 화학(98) 등 일부 업종은 100을 하회했다. 

 

전 분기 대비로는 반도체(+12), 자동차(+1), 조선(+7) 등을 제외한 대부분 업종이 하락 또는 보합세를 나타냈다. 

 

3분기 현황 BSI는 시황과 매출이 각각 93을 기록하며 일제히 100을 밑돌았다. 전 분기보다 시황 전망치는 4포인트, 매출은 7포인트씩 낮아졌다. 내수(91)가 전 분기와 달리 하락하고 수출(93)도 다시 100에 못 미치며 5분기 만에 하락세로 전환했다. 

 

업종별 매출 BSI는 반도체(108)를 제외하고 이차전지(90), 철강(88), 일반기계(85), 정유(96), 화학(93) 등 상당수 업종이 100 아래로 떨어졌다. 

 

가전(78), 조선(80), 자동차(83), 섬유(84) 등 업종도 여전히 100을 하회했으며 전 분기 대비로는 반도체(+1)와 디스플레이(+5)를 제외하고 일제히 하락했다.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