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산업동향

배너

2022년 인사서 신임 임원 주류는 71년∼75년생…60년대생 저문다

CXO연구소 주요 5대 기업 임원 분석

URL복사

헬로티 함수미 기자 |

 

 

연말에 실시될 2022년 대기업 인사에서 1971년∼1975년생이 임원으로 다수 등용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1960년대생 임원은 물러나는 숫자가 많아지며 재계 세대교체가 더욱 가속화할 것이라는 예상이다.

 

24일 기업분석 전문 한국CXO연구소가 국내 주요 5대 그룹 중 핵심 계열사인 삼성전자, 현대자동차, SK하이닉스, LG전자, 포스코의 CEO급에 해당하는 임원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올해 전체 임원 숫자는 2천70명으로 집계됐다.

 

이중 2021년 인사에서 임원에 처음 오른 이는 330명(15.9%)이었다. 이들 중 94.5%가 남성으로, 신규 여성 임원은 5% 남짓에 그쳤다.

 

330명의 신규 임원을 연령대로 살펴보면 1971년생이 42명으로 최다였고, 1972년생이 40명으로 두번째로 많았다.

 

이어 70년생(33명), 69년생(29명), 74년생(27명), 68년생(23명), 73년생(22명) 순이었다.

 

전체적으로 보면 대학 졸업과 동시에 IMF 외환위기를 맞이하며 IMF학번으로 불리던 세대 중 1971년∼1975년생이 45.5%인 150명을 차지했다.

 

CXO연구소는 이러한 추세가 연말에 단행될 2022년 인사에서도 이어져 1971년∼1975년생 신규 임원이 170명을 넘길 것으로 전망했다.

 

반면 지난해 인사에서 1965년∼1969년인 신규 임원 숫자는 94명으로 전체 중 30% 이하였다.

 

올해 상반기를 기준으로 국내 기업 중 임원 수가 가장 많은 곳은 삼성전자다. 미등기 임원이 1천명 이상이며, 이중 1년차 미만이 150여명이었다.

 

삼성전자 신임 임원 중 1972년생이 29명, 71년생이 24명, 74년생이 20명, 73년생이 16명, 75년생이 12명 등으로 이미 지난해 인사에서 신임 임원의 60% 이상을 1971년∼1975년이 차지했다.

 

CXO연구소는 "SK하이닉스와 LG전자도 삼성에 이어 2022년 인사에서 70년대생을 전면 배치하는 경향이 강하게 표출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설명했다.

 

현대차는 1968∼1969년생을 임원으로 다수 발탁하면서도 1970년대 초반생도 대거 임원으로 등용할 것으로 전망됐다.

 

포스코는 상반기 기준 1970년대생 임원이 한 명도 없으며 발탁 임원 수가 상대적으로 적고 철강업종 특성상 연말 인사에서 1965년∼1968년생이 임원으로 다수 진출할 것으로 CXO연구소는 예상했다.

 

주요 5대 기업에서 지난해 임원을 그만두고 퇴직한 이들도 300명이었다. 1961년생이 40명으로 가장 많았고, 1961∼1965년생이 절반을 넘는 160명 이상이었다.

 

1970년대생 젊은 임원 중에서도 퇴직자가 40여명이었다. 일찍 임원이 되고 조기에 퇴진하는 이들도 많이 나오고 있다는 의미다.

배너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