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일반뉴스

배너

정부, “신재생 발전원가 28% 하락...적자폭 커지고 있지 않아”

2020년 태양광 발전 원가 118.2원/kWh...‘15년 대비 28% 하락

URL복사

헬로티 이동재 기자 |

 

 

정부가 신재생 발전 원가가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고, 이에 따라 발전사들의 수익률이 갈수록 악화되고 있다는 언론의 보도에 대해 사실과 다르다며 해명하고 나섰다.

 

산업부는 2020년의 신재생에너지 발전 원가가 246.6원/kWh이었다는 보도에 대해, 에너지경제연구원 균등화발전원가(LCOE) 분석에 따르면 2020년 태양광 발전 비용은 118.2원/kWh, 풍력 발전 비용은 131.9원/kWh로,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이는 태양광의 경우, 2015년의 신재생 발전 원가 163.1원/kWh와 비교해 28% 하락한 수준이다. 산업부는 신재생 발전 비용이 향후 계속 감소할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다.

 

실제 거래가격 기준으로 봐도, 2021년 상반기 태양광 입찰시장의 중규모 평균 낙찰가격은 132.9원/kWh으로, 2017년 181.6원/kWh 대비 27% 하락했다.

 

산업부는 또한 신재생 전력 생산비용 상승에 따라 발전사들의 적자폭이 커지고 수익률이 갈수록 악화되고 있다는 보도에 대해서, 신재생 전력 생산에 들어가는 추가적인 비용은 추후 정산을 통해 보전받고 있으므로, 신재생 전력 생산으로 인한 적자폭이 커진다는 것은 사실과 다르다고 설명했다.

배너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