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일반뉴스

배너

전차·탄약 등 방위산업 제조공정에 로봇 활용 본격 추진

로봇·방산 유관기관 협력…올해 실증사업에 5개 방산기업 참여

URL복사

헬로티 이동재 기자 |


전차, 유도탄, 탄약 등 방위산업 제조공정에 로봇 보급이 본격적으로 추진된다.


산업통상자원부와 방위사업청은 17일 서울 밀레니엄힐튼호텔에서 로봇·방산 분야 유관기관이 참여한 가운데 '방위산업 분야 로봇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식'을 열었다.


이날 행사에서는 산업부, 방위사업청 출연기관인 로봇산업진흥원과 국방기술품질원, 유관 단체인 로봇산업협회와 방위산업진흥회가 각각 업무협약을 맺었다.


이들 기관은 방위산업 분야 로봇 활용 공정 및 수요기업 발굴, 기술 및 기업 지원, 로봇기업과 방산기업 간 정보 교류, 공동사업 기획 등에서 협력할 계획이다.


그간 방위산업 분야는 다품종 소량생산, 수작업 위주의 공정 등으로 인해 로봇 활용이 미흡했다. 또한 다양한 업종과 공정으로 구성돼 있어 로봇을 확산하기가 어려웠다.


이에 정부는 로봇 활용이 미흡한 뿌리산업 등의 공정을 대상으로 개발해 보급 중인 로봇 활용 표준공정 모델을 방위산업 분야로 확산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구체적으로 2019년부터 개발·보급을 추진 중인 뿌리·섬유·식음료 분야 108개의 표준공정 모델과 올해부터 개발에 착수한 항공·조선·바이오·화학 분야 27개의 표준공정 모델을 방위산업 분야에도 활용할 수 있도록 유사 공정을 적극 발굴하기로 했다.


특히 내년부터는 다수의 방산기업이 포함된 항공산업 분야에 로봇 보급을 착수하기로 했다. 복합재료 가공, 리베팅 등 대부분 수작업인 공정에서 로봇을 활용하도록 해 항공 분야 방산기업의 경쟁력 향상을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이날 함께 열린 방산기업 간담회에는 산업부의 올해 제조로봇 실증보급 사업에 참여하는 5개 방산기업이 참여해 향후 방산 분야에 로봇 활용이 확산할 수 있도록 지원해달라고 요청했다.


이들 기업은 전술차량 현수장치, 궤도차량 휠, 전차 엔진부품의 용접·사상·가공 등의 공정에 로봇을 활용할 예정이다.


연소관 사상, 열전지 조립 등 유도무기 제조 공정과 유해물·위험물을 취급하는 탄약 제조 공정에도 로봇을 도입한다.


박진규 산업부 1차관은 "방위산업에도 로봇이 본격적으로 투입돼 무기체계에 요구되는 고도의 품질 확보와 방산 수출 경쟁력 확보에 기여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강은호 방위사업청장은 "방산 분야의 생산공정 혁신을 위해 로봇을 활용한 표준공정 모델의 개발과 활용이 전 방산 분야로 확대되도록 정책과 제도를 발전시켜나가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