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배너

[스마트팩토리+오토메이션월드 2021 인터뷰] 만희기전, “새로운 분야 확장할 기회 마련한 전시회”

URL복사

헬로티 함수미 기자 |

 

 

만희기전이 ‘스마트공장·자동화산업전 2021(Smart Factory + Automation World 2021)’에서 Safety 분야의 신제품을 선보였다.

 

스마트공장·자동화산업전 2021은 9월 8일(수)부터 10일(금)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아시아 최대 규모 스마트공장 및 자동화산업 전문 전시회다.

 

 

만희기전이 이번에 선보인 BALLUFF 사의 Safety over IO-Link는 IO-Link 마스터와 Safety Hub 연결로 자동화와 안전 기술의 통합산물이다. Light Curtain, EMO, Interlock 등 대부분의 안전장치가 연결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최대 PLe/SIL3 안전등급을 구현하며, 손쉬운 진단 및 디바이스 교체로 저비용 유지보수를 실현할 수 있다. 또한 Safety Hub 사용으로 IP 어드레스가 필요하지 않다.

 

 

만희기전의 장근영 과장은 “코로나19로 오랜만에 열린 전시회였기에 기대감과 동시에 걱정도 많이 했다. 방문자 수도 현저히 줄어들었을까 걱정했지만, 생각보다 많은 방문객이 찾아주셔서 성공적인 전시회였다고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또한 장근영 과장은 만희기전이 새롭게 주력할 Safety 관련 신제품을 이번 전시회를 통해 새롭게 선보이고 소개할 수 있어 더욱 뜻깊은 전시회였다고 전했다.

 

장근영 과장은 이번 전시회를 통해 새로운 산업 분야로의 진출 기회도 마련한 것 같다고 밝혔다. 기존 만희기전의 주력 분야는 자동차, 철도, 선박 등이었다.

 

이번 전시회가 ‘디지털뉴딜의 미래’라는 주제로 진행된 만큼, 많은 관객들이 스마트팩토리 구성에 관심을 가졌다. 스마트팩토리 구성에 관심을 가진 만큼, 만희기전의 Safety 제품도 큰 이목을 끌었다는 것이다.

 

장근영 과장은 “이번 전시회를 통해 만희기전의 Safety 제품에 관심을 가진 신규 고객들이 많다. 산업 안전이 더욱 중요해지는 만큼, 만희기전도 Safety와 같은 새로운 산업 분야의 영업을 적극적으로 시작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줄어들지 않는 코로나19 확산에 걱정이 전시회 참가가 걱정됐었던 것은 사실이지만, 주최 측의 철저한 방역 수칙에 안심이 됐으며 새로운 비즈니스 성과를 얻을 수 있어 참가하길 잘했다”고 전했다.

 

한편 첨단, 한국산업지능화협회, 한국머신비전산업협회, 코엑스가 공동주최하는 이번 전시회는 ‘디지털뉴딜의 미래(The Future of Digital New Deal)’라는 주제 하에 약 500개사 스마트공장, 머신비전, 자동화 기업이 참가하여 1,800개 부스에서 최신 스마트 제조 기술을 선보였다.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