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일반뉴스

배너

'가능성에서 확신으로' 3D프린팅 유저 컨퍼런스 9월 개최

URL복사

헬로티 서재창 기자 |

 

 

'제4회 3D프린팅 유저 컨퍼런스(이하 컨퍼런스)'가 오는 9월 개최 예정인 ‘스마트팩토리+오토메이션월드 2021’와 함께 9월 10일(금) 코엑스 전시장 C홀 컨퍼런스룸에서 개최된다. 

 

3D프린팅은 플라스틱을 비롯해 석재, 유리, 금속 등 다양한 소재를 적층제조해 완성품을 출력하는 기술로 제조업을 비롯한 여러 산업 분야로부터 주목 받고 있다. 특히 지난 2018년, 금속 3D프린터 관련 기술 특허가 풀리면서 산업계에서는 3D프린팅이 제조 공정 시스템이 급속히 보급될 것으로 전망했다. 


오늘날 3D프린팅은 시제품 제작을 넘어 상용화된 제품이 보급되고 있으며, 이에 따라 효율적인 양산화 공정도 주목받고 있다. 또한, 활용 범위에 따라 적용되는 산업 분야가 무한한 기술로 손꼽힌다. 

 

올해로 4회째를 맞은 3D프린팅 유저 컨퍼런스는 '유저를 위한 3D프린팅 기술 가이드'라는 주제로 열린다. 이번 컨퍼런스 3D프린팅의 이해, 기술 개발 및 제품 동향, 3D프린팅 소재, 다양한 적용 사례 등을 다루며, 해당 기술에 관한 유저의 시야를 확장하는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컨퍼런스에서 오전 기조발표를 맡은 스트라타시스 문종윤 지사장은 '3D프린팅, 시제품을 넘어 양산으로 - 적층 제조 2.0 시대로의 진입 가속화'라는 주제로 컨퍼런스의 시작을 연다. 

 

두 번째 기조발표는 3D시스템즈 이지훈 본부장이 '3D프린팅 산업의 동향과 뉴노멀 시대를 대비하는 우리의 과제'라는 주제로 나서며, 오전 마지막 발표는 3D프린팅사용자협회 주승환 회장이 ‘실제 산업 현장이 요구하는 장비 활용을 말하다'는 주제로 산업 현장에 최적화된 장비 활용법을 공유할 예정이다. 

 

오후부터는 3D프린팅 기술을 적용하기 위한 설계 단계부터 후처리 단계까지의 내용을 공유하며, 나아가 3D프린팅이 적용된 제품 사례, 공정 사례 등으로 양산화 단계에 이른 기술 및 시장 전망까지 다룬다. 

 

오후에는 MSC소프트웨어 황인혁 이사, 현대자동차 조신후 책임연구원,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안종기 수석연구원, 지멘스 김택민 이사, 에이팀벤처스 고 산 대표가 발표자로 참여한다. 

 

3D프린팅 유저 컨퍼런스 사무국은 “4차 산업혁명의 핵심 기술 중 하나인 3D프린팅은 주로 복잡한 설계 변수와 소량 맞춤형 생산 특징이 강한 항공, 산업기기 및 의료산업 등에서 기술 수요가 많았다”라고 말했다.

 

주최 측은 “3D프린팅은 최근 수년 사이 기술 활용 범위가 넓어지고, 대중화됨에 따라 일부 산업에서의 수요가 급속하게 증가하고 있다”며, “이번 컨퍼런스는 각 산업 분야에서 스마트 제조에 3D프린팅을 어떻게 활용하고 있는지에 대한 정보를 얻고 국내외 산업 동향에 대한 인사이트를 얻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컨퍼런스에 대한 보다 자세한 사항은 3D프린팅 유저 컨퍼런스 홈페이지(http://asq.kr/YBmuLt)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