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일반뉴스

배너

현대중공업-한국선급-KRISO, 한국형 '10㎿급 해상풍력 부유체' 공동 개발

이번 부유체 모델, 반잠수식 형태로 바다 위에서도 안정적으로 전기 생산

URL복사

헬로티 조상록 기자 |

 

 

현대중공업은 한국선급(KR),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KRISO)와 '한국형 해상풍력 부유체 모델'을 최근 공동 개발했다고 7월 26일 밝혔다.

 

부유체(Floater)란 풍력 발전설비를 바다 위에서 떠받치는 대형 구조물이다. 해양플랜트 설비 중 하나인 반잠수식 원유생산설비(FPS)와 디자인이 유사하다.

 

이번에 개발된 현대중공업 10㎿급 부유식 해상풍력 부유체 모델은 반잠수식 형태로, 바다 위에 떠 있는 상태에서도 발전용 터빈이 안정적으로 전기를 생산할 수 있다.

 

안벽 작업에 유리한 구조로 개발돼 현대중공업 내 안벽에서 발전용 터빈을 부유체에 빠르게 탑재한 뒤 해상 설치 지역까지 그대로 운송할 수 있어 공사 기간 단축이 가능할 뿐만 아니라, 동해안의 강한 태풍에 견딜 수 있는 내구성을 갖췄다고 현대중공업은 설명했다.

 

이들 3개 업체·기관은 26일 현대중공업 울산 본사에서 기술협력 업무협약(MOU)을 맺고 향후 부유체 설계, 공사별 프로젝트 인증, 모형시험 성능검증 등에 협력하기로 했다. '한국형 해상풍력 부유체 고유 모델'에 대한 한국선급의 기본승인(AIP) 인증식도 함께 열렸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이번 부유체 개발은 풍력 에너지를 통한 친환경 그린 시대 실행 계획의 신호탄이 될 것이다"며 "그동안 쌓아온 경험과 기술력을 바탕으로 그린수소 플랜트와 연계한 탄소중립 분야를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현대중공업은 2020년 9월 한국석유공사(KNOC)와 한국형 부유식 해상풍력 공급체계 상호 협력을 체결했다. 올해 5월에는 울산시, 한국석유공사, 한국동서발전, 울산과학기술원(UNIST) 등과 부유식 해상풍력 연계 100㎿급 그린수소 실증 업무협약을 맺었다.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