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일반뉴스

배너

전기차 배터리 재사용 시스템 안전성 높인다...현대차그룹-UL, 전략적인 협업 추진

글로벌 안전인증 기업 UL과 업무 협약…북미 실증 사업 등에 협력

URL복사

헬로티 함수미 기자 |

 

 

현대차그룹이 전기차 배터리 재사용 에너지 저장 장치(SLBESS)의 안전성을 강화하기 위해 글로벌 안전인증 기업인 UL과 전략적인 협업을 추진한다.

 

현대차그룹은 최근 UL과 'SLBESS 제품 인증·실증 관련 포괄적 업무협약(MOU)'을 맺었다고 25일 밝혔다.

 

120년 역사를 가진 UL은 안전 뿐만 아니라 다양한 제품의 성능, 환경 등과 관련해 전 세계에 시험소를 보유하고 있으며, 철저한 UL 안전규격을 기반으로 글로벌 시장 진출 시에 필수인 안전 인증과 제품 검증 등을 제공한다.


현대차그룹은 이번 협약을 통해 SLBESS 개발 초기 단계부터 특정 제품의 안전성을 엄격하게 검증하는 'UL 시그니처 솔루션'을 도입한다. 이를 통해 SLBESS의 안전성을 강화하고 안전 인증에 소요되는 시간을 단축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또 현대차그룹의 SLBESS 기술과 모듈·팩 단위 등 전기차 배터리의 세부 구조적 특징까지 반영한 UL평가기준을 공동 개발해 글로벌 최고 수준의 안전성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양사는 SLBESS 관련 북미 실증 사업에도 협력한다. 현대차그룹은 SLBESS 개발과 실증에 주력하고, UL은 개별제품에 대한 인증을 제공, 북미시장 사업 추진에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이 외에도 전기차 배터리 재사용 분야에서 다양한 공동 개발을 하는 등 신사업 개척을 위해 전방위적으로 협력한다.

 

지영조 현대차그룹 이노베이션담당 사장은 "글로벌 안전인증 전문기업과의 전략적인 협업으로 SLBESS의 안전성을 극대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사지브 제수다스 UL 커머셜 총괄 사장은 "이번 협력으로 양사 간 우수 연구개발(R&D) 역량을 공유해 세계 시장에서 경쟁력 있는 SLBESS 개발과 안전 인증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국제에너지기구(IEA)에 따르면 2030년까지 전 세계에 1억4천500만대의 전기차가 보급될 것으로 예상된다. 에너지 시장 조사업체인 SNE리서치는 2030년 배터리 재사용 제품의 글로벌 시장 규모가 약 20조2천억원까지 커질 것으로 보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UL 외에도 OCI, 한국수력원자력, 한화큐셀 등 다양한 기업과의 협력을 넓히고 있으며, 관련 기술 표준화, 안전성과 가격 경쟁력을 갖춘 제품 개발에도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