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일반뉴스

배너

배터리에 손 뻗는 SK머티리얼즈, 그룹14와 합작법인 설립

SK머티리얼즈가 75%, 그룹14가 25%, SK머티리얼즈의 투자규모는 약 604억 원

URL복사

헬로티 서재창 기자 |

 

 

SK머티리얼즈가 배터리 핵심 소재인 실리콘 음극재 사업에 진출한다.

 

SK머티리얼즈는 미국의 배터리 음극 소재 기업인 그룹14 테크놀로지(이하 그룹 14)와 합작해 'SK 머티리얼즈 그룹14'를 설립한다고 20일 밝혔다. 전 세계적으로 공급망 강화를 위해 경쟁하는 반도체에 이어 배터리 소재 부문으로 사업 영역을 확대하는 것이다. 

 

합작회사의 지분율은 SK머티리얼즈가 75%, 그룹14가 25%며, SK머티리얼즈의 투자규모는 약 604억 원이다. 본사는 국내에 마련될 예정이다.

 

미국 시애틀에 본사를 둔 그룹14는 실리콘 음극재 관련 기술과 특허를 보유한 배터리 소재 회사로 2015년 설립됐다. SK머티리얼즈는 지난해 12월 그룹14에 1300만 달러(원화 약 142억 원)를 투자해 지분율 10.3%를 확보하고 3대 주주로 올라선 바 있다. 

 

실리콘 음극재는 전기 자동차에 주로 사용되는 흑연 음극재에 비해 주행 거리를 향상하고 충전시간은 단축한 차세대 배터리 소재다. 가볍고 부피가 작아 배터리를 만드는 데 유리해 모바일과 테블릿 등 IT 기기나 드론 같은 소형 항공기에도 널리 활용되고 있다. 

 

시장조사업체 SNE리서치에 따르면 실리콘 음극재 수요는 2025년까지 연평균 70%의 성장이 예상되며, 전체 음극 활물질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지난해 3%에서 2025년에는 11%로 급증할 전망이다. 

 

SK머티리얼즈는 이번 합작회사 설립으로 기존 반도체, 디스플레이,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소재 외에 배터리 소재를 신규 사업으로 추가해 제품 포트폴리오를 다변화하고 미래 성장동력을 확보했다.

 

박기선 신규사업개발실 실장은 "이번 합작회사 설립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빠르게 성장 중인 차세대 배터리 소재분야에 성공적으로 진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고성능 배터리 소재 솔루션을 다양한 분야에 접목해 고부가가치 소재 기술 회사로 도약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