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일반뉴스

배너

엔드레스하우저, 한-쉬카르트와 조인트 벤처 ‘엔드레스하우저 바이오센스’ 설립

URL복사
[무료 웨비나] 머신비전 버추얼 서밋 시리즈 1 - 전문가와 함께 하는 머신비전 토크 콘서트(8.10)

헬로티 임근난 기자 |

 

 

글로벌 산업자동화 계기·솔루션 전문 기업 엔드레스하우저가 한-쉬카르트와 조인트 벤처 ‘엔드레스하우저 바이오센스(Endress+Hauser BioSense)’를 설립했다.

 

한-쉬카르트는 마이크로시스템 기술(microsystem technology)을 활용, 다양한 산업 분야에 센서 및 액추에이터를 비롯해 시스템 통합을 위한 각종 제품과 솔루션을 제공해온 연구/개발 서비스 공급 업체이다.

 

엔드레스하우저는 이번 합작 법인 설립을 통해 물과 음료의 박테리아 및 바이러스 오염을 비롯해 식품 및 오염된 우유에서 발생하는 유전적 변형의 탐지를 가능케 하는 현장형 분자 분석 기술을 연구할 예정이다.

 

또한, 한-쉬카르트는 수년간 프라이부르크 대학교와 협업해 극미량의 감염성 병원체를 현장에서 신속하게 검출 가능한 진단 테스트를 개발한 바 있는데, 엔드레스하우저 바이오센스는 해당 기술을 의료 진단 분야로만 국한하지 않고, 산업 공정 및 실험실 자동화 애플리케이션으로도 확장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엔드레스하우저 바이오센스는 엔드레스하우저가 75%, 한-쉬카르트가 25%의 지분을 출자해 독일 프라이부르크에 설립됐으며, 2022년 프라이브루크 대학 내 공학 캠퍼스에서 증축 중인 교내 혁신 센터로 이전할 계획이다.

 

대표직에는 식품 분석 분야의 전문가 니콜라우스 크론 박사가 맡아 수행하며, 한-쉬카르트에서 다년 간 근무해온 분자 진단 분야의 전문가 슈테판 버거 슈테판 버거 박사와 마르틴 슐츠 박사가 경영진의 일원으로 조직을 이끌 계획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