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테크노트

배너

[TECH NOTE] 세상에 같은 로봇은 없다…리프트 타입 자율주행 물류로봇 비교

URL복사
[무료 웨비나] 머신비전 버추얼 서밋 시리즈 1 - 전문가와 함께 하는 머신비전 토크 콘서트(8.10)

헬로티 임근난 기자 |

 

로봇에 관심이 많으신 분들이라면 아마존의 창고에서 로봇으로 물류자동화를 진행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을 텐데, 해당 물류자동화 과정에는 주황색 딱정벌레처럼 생긴 AGV 물류로봇 키바(KIVA)를 활용했다. 키바는 선반 사이로 요리조리 들어간 다음, 선반을 번쩍 들어 올려 필요한 위치로 이동하는 작업을 담당하고 있다.

 

 

크기는 작지만 작은 고추가 맵다고 했던가? 지게차와는 달리 작은 몸집으로 공간 활용도가 높고 필요한 위치로 딱 맞는 물건들을 쏙쏙 골라 옮겨주기 때문에 효용성도 뛰어나다. 실제로 많은 무인지게차가 현장에서 사용되고 있지만, 이 작은 물류 로봇이 커다란 무인지게차 만큼 일할 수 있다고 하니 왠지 더 이득인 것 같다.

 

이러한 물류로봇들은 국내외를 가리지 않고 많은 업체들이 진출하고 있는데, 다음은 국내에서 오랜 시간동안 물류로봇 기술을 꾸준히 길러온 업체들의 솔루션을 소개한다.

 

500kg 고중량 리프트 AGV

 

이 솔루션에서 활용된 로봇은 삼미 AGV의 물류로봇이다. 무려 500kg에 달하는 고중량 자재를 이송하는 리프트 타입인데, 삼미 AGV는 신뢰도 높은 AGV 구동부 설계 역량을 갖추고 있어 안정적인 주행 성능과 탁월한 견인력을 확보할 수 있다는 것이 장점이다.

 

 

뿐만 아니라 사용자에게 익숙한 엑셀 방식의 프로그래밍으로 경로를 쉽게 제어하고 수정할 수 있으니 일석이조. 또한, 저전압, 고효율의 설계를 통해 배터리 충전/교환으로 인한 시간낭비를 최소화하고 장시간 운행 역시 가능하다.

 

포테닛 리프트 타입 AMR 가전기기 부품랙 이송

 

두 번째는 바로 포테닛의 리프트 타입 AMR 로봇이다. 가전기기 부품 랙을 공정 작업 순서에 따라 자동으로 이송해주는 솔루션으로, 별도의 설비 구축 없이 손쉽게 구축이 가능하다는 점이 특징이다. 이 때문에 작업 위치나 레이아웃을 변경할 때에도 유연한 대응이 가능하다.

 

 

또한, 포테닛에서 자체적으로 개발한 운영시스템을 통해 모바일에서도 작업 상황을 쉽게 모니터링하고 지시할 수 있다. 공정별 자재 투입 및 이송 자동화를 도입한 해당 공정은 준비 작업으로 인한 유휴 시간이 크게 줄었다고 한다. 그에 따라 작업 효율과 생산성까지 증가되었다고 한다.

 

이송현 에디터, 마이로봇솔루션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