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레터
배너

[인터뷰-오히너코리아 김민식 차장] “EKS 시스템 앞세워 안전 그 이상의 의미를 Safety 시장에 펼치겠다”

URL복사

[헬로티]

 

“보통의 사고는 사람의 부주의에서 일어난다. 사고를 방지하기 위해선 각 개인이 자신의 역할에 책임을 가지고 일해야 한다. 사고 발생 시 책임 소재를 명확히 확인할 수 없는 시스템에서는 산업재해 사고를 예방할 수 없다. 책임 소재를 명확히 할 수 있는 오히너의 EKS 시스템으로 현장의 안전관리를 체계적으로 운용하겠다.” 오히너는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을 기점으로 새로운 영역에 도전하고 있다. 국내 주력 상품인 저가용 스위치와 더불어 High Coded Safety System을 국내에 도입한다는 것이 올해 목표다. 세이프티 관련 최근 이슈와 올 한해 영업 전략을 오히너코리아 김민식 차장에게 들었다.

 

▲ 오히너코리아 김민식 차장

 

Q. 정부의 발표에 따르면, 2016년부터 2020년까지 최근 5년간 발생한 산재 사고 74.1%는 건설업과 제조업에서 발생했다. 산업재해 근절, 왜 힘든 걸까.

A. 모든 사업장 내에는 규칙과 규정이 존재한다. 규정에 어긋나는 행동을 하면 위험으로부터 사람이 보호될 수 없는 건 누구나 알고 있지 않은가? 사업장 내 관리자, 생산자의 책임 의식이 선행돼야 한다. 덧붙여 안전시스템이 구축되지 않은 시장에는 안전시스템의 많은 수요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최근 작업자 안전사고와 관련된 중대산업재해 처벌이 강화됐다. 사업장 내에서 재해/사망 사고 발생 시 사업주 또는 경영책임자는 1년 이상의 징역형 또는 10억 이하의 벌금형에 처하고, 법인에는 50억 원 이하의 벌금을 부과할 수 있게 됐다. 하지만 대부분 사업장 내 산업 재해는 사람의 실수고 부주의 때문이라 생각한다. 

 

Q. 기계류 안전의 문제는 전 세계의 관심사다. 작업장 내에서 사고를 예방하고 위험을 줄이기 위한 전제 조건 또는 어떤 전략이 필요한가.

A. 사람을 위험으로부터 보호하는 것이 안전시스템이다. 사고 예방을 하기 위해선 안전시스템에 대한 더욱 강도 높은 규정과 규칙이 필요하며, 그에 상응하는 안전시스템이 발전해 나가야 한다. 일반적인 틀을 벗어난 새로운 안전시스템 도입이 필요한 시점이다. 그에 따라 오히너는 안전 규정과 산업안전에 최적화되어 있는 시스템 EKS(ELECTRONIC KEY SYSTEM)를 국내에 도입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기존 시스템은 패스워드, 유지보수 키 스위치 등 작업자 누구나 유출/공용으로 사용할 수 있어서 통제된 관리를 할 수 없었다. 일반 작업자들이 이런 환경에 방치되어 있는 한, 사고를 예방하기엔 부족하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저희 EKS 시스템은 토큰 형태의 액추에이터를 어댑터에 삽입해, 작업자 권한에 따른 차별 등급을 부여하기 때문에 작업자의 등급에 따른 장비 운용 또는 사고 발생 시 해당 키의 담당자 권한을 확인해 책임 소재를 명확히 확인할 수 있다.

 

Q. 정부의 각종 스마트공장 구축 지원 사업들이 있다. 그러나 안전 설비에 대한 지원 내용은 없는 것 같다. 특히, 사업장에 AGV나 협동로봇에 대한 새로운 수요가 창출되고 있고, 기계와 협업하는 일이 더 많이 생기는 추세에 스마트공장에서는 더더욱 사업장의 안전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스마트공장과 관련해 기계 안전이 나아가야 할 방향은 무엇이라 생각하는가.

A. AGV는 매우 좋은 운송 수단 중 하나다. 과거 물류 컨베어시스템보다 효율적이고 능동적이며 미래 지향적이기 때문이다. AGV는 2차전지, 반도체 산업과 더불어 급성장하고 있다. 앞으로 지속적으로 수요가 늘어날 것이고, 안전을 접목시켜야 하는 생산라인에 더욱 정밀한 레이저스캐너, 라이더시스템이 필요할 것이다. 

 

과거 공간이 분리된 로봇을 생각해보면 인간과 로봇의 작업공간이 완전히 분리되어 원천적인 접근 차단이 필요했다. 그러나 현재 협동로봇은 인간과 로봇이 작업공간을 공유할 수 있으며, 기존 생산/작업 라인에 협동로봇을 추가하기 용이하다는 장점이 있다. 현재 협동로봇은 EN ISO 13849-1 기준에 따라 PL d 조건 이상을 만족해야 한다. 인간과 로봇의 접촉 가능성 증가로 인한 위험성 평가(Risk assessment) 및 안전시스템 구축이 필요하기에, 그에 만족하는 안전스위치 등이 필수적으로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 김민식 차장은 “오히너는 아낌없는 R&D 투자와 개발로 Transponder Coded Safety System을

 내세워 대한민국 안전제품 시장을 공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Q. 코로나 여파로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힘든 한 해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해 비즈니스 성과는 어땠으며, 올해 기대는.

A. 2020년 코로나19로 인해 대한민국 대부분 산업이 침체했다. 오히너코리아 또한 성장률이 감소했다. 하지만 이런 계기로 기존 고객과 더욱 친밀한 관계를 다졌다. 올해는 반도체, 2차전지 시장이 활발히 움직이고 있기 때문에 매출 성장을 기대하고 있다. 일반적인 저가용 스위치보다는 High Coded Safety System을 국내에 보급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그에 따라 Transponder Coded Safety Switch 사용량이 증가하고 있다. Mechanical Safety Switch 또한 산업 내에 활발히 공급되고 있으며, 점차 시장 지배력이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Q. 오히너코리아의 올해 역점 사업과 영업 전략은.

A. 작년과 올해, 오히너코리아는 많은 변화를 겪었다. 작년 9월 새로 취임한 현승환 대표이사를 필두로 오히너 브랜드를 대한민국 산업시장에서 손쉽게 만나볼 수 있도록 각 지역/산업별 전문 대리점을 모집하고 있다. 오히너는 단순히 제품을 파는 회사가 아니다. 아낌없는 R&D 투자와 개발로 Transponder Coded Safety System을 내세워 대한민국 안전제품 시장을 공략해 나갈 것이다. 

 

▲ 트랜스폰더 코딩형 안전 스위치 CTM

 

Q. 오는 9월에 개최되는 ‘오토메이션 월드 2021’에서의 홍보 계획은.

A. 9월에 열릴 오토메이션 월드 전시회에서는 국내에서 가장 많이 찾는 일반적인 메커니즘·저가형 스위치들을 전시할 계획이다. 먼저, Mechnical Type Safety Switch와 오히너만의 특화된 기술이 접목된 Transponder Coded Safety Switch를 주력으로 전시할 예정이며, IO-Link를 이용 인더스트리4.0에 최적화 되어 있는 CES-BR, BP 시리즈를 함께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과거와 현재 시대의 흐름 방향에 따른 다양한 High End Safety Switch (MGB2, CEM, CTM) 등 다양한 산업 분야 장비의 안전을 책임 질 수 있는 제품군을 홍보할 계획이다. 

 

Q. 최근 출시한 신제품 또는 앞으로 출시 예정인 제품이 있나.

A. 오히너는 매년 다양한 산업 분야에 요구되는 안전시스템을 출시하고 있다. 이미 신제품으로 출시된 CES-BP과 BR은 인더스트리 4.0을 지원하고 있다. 이와 더불어, 이번 4월에 하노버에서 개최된 HMI Digital Edition 가상 전시회에서는 처음으로 Transponder Coded CTA를 선보였다. 견고한 금속 하우징으로 최대 8000N의 높은 잠금력을 보유하고 있으며, 무거운 도어와 혹독한 환경에서 사용하기에 적합하다. 스마트 인터페이스 기능은 안전스위치의 포괄적인 상태 및 진단 데이터를 상위 제어 시스템으로 보낼 수 있도록 설계되어 있다. 이는 CTA가 인더스트리 4.0을 지원한다는 것을 의미하고, 고급 통신 기능을 갖춘 센서에 대한 디지털 산업 요구 솔루션이다.

 

 

Q. 이들 솔루션은 고객에게 어떤 효율성을 제공할 수 있나.

A. 오히너의 거의 모든 제품은 인더스트리4.0에 최적화 되어 있으며, 장치의 여러 데이터 값을 제공할 수 있도록 설계되어 있다. 이 데이터는 게이트웨이를 통해 IO Link와 BUS 시스템으로 전송할 수 있다. 최대 200m의 거리까지 데이터 전송이 가능하며, 인더스트리4.0을 지원하는 모든 오히너의 안전시스템은 EN ISO 13849-1에 의거 Category4, PL e 등급을 기본 만족하므로, 기존 산업 및 신규 사업 분야에 최적화되어 있다.

 

Q. 국내 Safety 인식보급과 확대를 위한 앞으로 계획은.

A. 오히너의 모든 제품 교육은 무료로 제공된다. 또한, 2021년 오히너코리아는 안전컨설팅 전문 기업과 협약을 체결해 매년 업데이트되는 안전사양 기준, 다양한 애플리케이션 등을 고객들에게 쉽게 설명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나아가 오히너코리아는 대한민국 안전산업의 경제 발전에 이바지 할 수 있는 부분에 대해 더욱 노력할 것이다. 오히너는 글로벌 리더의 위치에 맞는 다양한 신제품과 솔루션을 개발하고 있다. 오히너의 ‘More than Safety’ 의미를 대한민국 산업안전시장에 펼칠 것이다.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