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일반뉴스

배너

CES 2021, 혁신상 수상품 중 26%가 한국 기업 제품이었다

URL복사

[헬로티]


혁신상 수상제품 총 386개 중 한국 제품 101개로 26.2% 차지해


주요 수상 분야는 건강, 가정, 친환경 순, 중소·중견기업 비중 높은 것으로 나타나


▲혁신상을 수상한 홍복의 홍채인식 헬스케어 솔루션 'Eye O'Clock_W' (출처 : CES2021 한국관 부스)

 

팬데믹 이후 우리 기업들이 디지털 혁신에 적극 나서면서 올해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에서 혁신상을 휩쓸었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이 26일 발표한 ‘CES 2021, 생활밀착형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을 팬데믹 시대 혁신 트렌드로 확인’에 따르면 올해 박람회에 출품된 제품들 가운데 CES 혁신상을 수상한 한국제품은 101개로 전체(386개)의 26.2%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수상제품 수는 전년과 동일했지만 전체 수상제품 수가 464개에서 386개로 줄어들며 한국제품의 혁신상 수상 비중은 2020년 21.8%에서 4.4% 증가했다.


올해 단 27개 제품에만 수여된 ‘최고혁신상’에는 한국제품 7개(25.9%)가 포함됐다. 이는 작년 6개에서 1개 증가한 것으로 한국제품의 최고혁신상 수상 비중도 2020년 19.4%에서 25.9%로 6.5% 증가했다.


386개 혁신상의 수상 분야는 건강·웰빙(45개), 스마트 홈(33개), 지속가능성·친환경디자인·스마트에너지(22개)였다. 한국 기업의 주요 수상 분야 역시 건강·웰빙(13개), 스마트 홈(6개), 지속가능성(5개) 순이었고, 이 중 중소·중견기업의 제품이 각각 11개, 6개, 2개 포함되어 우리 중소·중견기업이 시장과 소비자의 수요와 디지털 혁신 트렌드를 적극적으로 반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박가현 무역협회 수석연구원은 “올해는 특히 코로나19로 박람회가 온라인으로만 개최되면서 참가규모가 작년 4400개 사의 절반에도 못 미치는 1961개 사로 작아졌음에도 한국제품의 혁신상 수상 비중은 오히려 높아지는 등 두드러진 성과를 보였다”면서 “코로나19로 비대면 생활패턴이 일상화되고 환경·사회·지배구조(ESG) 등 개인과 사회의 지속가능성을 고민하는 시대가 도래하면서 앞으로 우리 일상의 디지털화는 더욱 가속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혁신상을 수상한 SPINTEK의 'LiDAR pulse laser source' (출처 : CES2021 한국관 부스)


혁신상을 수상한 월딘의 쿠킹마스터 올다 (출처 : CES2021 한국관 부스)

배너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