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일반뉴스

배너

[CES 2021]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의 미래차 시장 대처 현황

URL복사

[헬로티]


GM, 전기차 판매량 연 100만 대 달성 위해 270억 달러 투자


벤츠, BMW, 아우디 앞다퉈 고성능 전기차 출시 계획 


코로나로 인해 올해 처음으로 온라인상에서 개최된 세계 최대 규모의 IT·가전박람회 CES 2021이 막을 내렸다. 다수의 글로벌 자동차 업체들이 모빌리티 혁신기술들을 들고 나와, 자동차 산업의 미래를 내다볼 수 있었다. 


박람회에서는 역시 최근 탄소 감축 이슈를 중심으로 급격하게 수요가 늘고 있는 전기차와 AI를 기반으로 한 자율주행에 관련된 기술 및 제품들이 많이 등장했다. 그중 기존의 내연기관차 시장에서 탄탄히 자리를 잡고 있는 거대 자동차 회사들의 동향이 대중과 업계의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먼저 가장 큰 규모로 박람회에 참가한 제너럴모터스(GM)는 얼티엄 배터리 플랫폼 기반의 고급 세단 ‘셀레스틱’과 SUV ‘리릭’의 쇼카를 공개했다. 각각 루프 투명도를 자유롭게 조절할 수 있는 스마트 글라스 루프와 핸즈프리 운전자 보조 기능 등을 탑재해 이목을 끌었다.


▲GM에서 개발한 전기차 전용 얼티엄 배터리 플랫폼 이미지 (출처 : GM)


GM 측은 박람회에 앞서 마케팅 캠페인 ‘에브리바디 인’을 공개하며 2025년까지 전 세계에서 모두 30종의 전기차를 출시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연간 전기차 판매량 100만대를 달성하기 위해 관련 기술에 대한 투자를 270억 달러로 확대한다는 발표였다.


박람회에서 GM은 LG에너지솔루션과 합작해 만든 얼티엄 배터리 플랫폼에 대한 청사진을 제시했다. 조만간 한번 충전하면 1000km를 달릴 수 있는 전기차를 내놓겠다고 자신있게 선언했다. 


메이 카이 GM 연구그룹 매니저는 "코발트와 니켈에 대한 의존도를 더욱 줄이는 차세대 고에너지 배터리를 연구하고 있다"며 "차세대 리튬 금속 배터리가 얼티엄 배터리 셀에 두 배의 에너지 밀도를 제공해 충전 1회 당 최대 600마일(966km)을 주행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메리 바라 GM 최고경영자는 기조연설에서 배송 업무를 혁신하는 브라이트드롭(BrightDrop)에 대한 사업계획을 밝히며 전기밴 EV600을 공개했다. GM 측은 전기밴이 얼티움 배터리 플랫폼을 탑재해 기존 전기 배터리 셀보다 60% 많은 에너지를 생성하고 한번 충전에 최대 400Km를 달릴 수 있다고 설명했다. 올해 안에 배송업체 FedEx에 500대를 공급하고 내년 초부터 다른 업체들에도 공급한다는 계획도 밝혔다. 


메르세데스 벤츠(Mercedes-Benz)는 인포테인먼트(infotainment) 시스템에 주목했다. 인포테인먼트는 인포메이션과 엔터테인먼트의 합성어로 단순 길 안내의 역할을 담당했던 내비게이션에 다양한 IT기술을 결합해 제공하는 서비스를 말한다. 전동화로 인한 차량 디자인 혁신과 AI의 발달은 차량을 단순한 이동·운송 수단이 아니라 문화·생활 공간으로 인식할 수 있는 가능성을 열어주고 있다. 


벤츠는 자사의 프리미엄 전기 세단 EQS에 탑재될 고급형 대형 스크린 ‘MBUX 하이퍼스크린’을 공개했다. MBUX는 3개의 화면으로 구성된 폭 141cm의 인터페이스로 인공지능이 탑재되어 있어 다양한 인포테인먼트 기능을 제공한다. 계기판과 내비게이션 등의 정보가 함께 표시되는 일체형 화면은 벤츠에 탑재됐던 내부 디스플레이 중 가장 크기가 크다. 


▲벤츠가 개발한 MBUX 하이퍼스크린 '제로 레이어' 기능 (출처 : 벤츠)


벤츠는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통해 자사의 2021년 브랜드 목표인 ‘소비자중심사고와 디지털 융합’을 구현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사자드 칸 벤츠 최고기술경영자는 MBUX의 인포테인먼트 기능 중 하나인 ‘메르세데스 여행 정보’ 기능을 선보였는데, 이 기능은 지도 데이터와 함께 해당 도시의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는 것으로 주행 중 운전자가 질문을 하면 이에 대한 설명이 음성으로 지원되는 기능이다. 


칸 CTO는 시연에서 "메르세데스, 이 건물에 대해 말해줄래?"라고 물었고 차량은 "이 건물은 라스베가스의 가장 유명한 건물 중 하나이며 350미터 높이에 있는 놀이기구는 굉장히 재미있다. 여기서 내려다보는 도시 풍경도 장관이다"라고 대답했다.


벤츠는 운전자가 자주 사용하는 기능을 인공지능(AI)을 통해 기억하고, 중앙의 내비게이션 화면에 동시에 띄우는 ‘제로-레이어(zero-layer)’ 기능도 소개했다. 내비게이션을 보면서 음악, 전화 등의 주요 기능에 손쉽게 접근할 수 있다. 


BMW는 차량 탑재용 차세대 AI 운영체제를 공개했다.


BMW는 ‘운전자와 차량의 새로운 관계 정의’라는 주제로 음성인식 인공지능 비서 ‘i드라이브’를 소개했다. 


BMW가 공개한 차세대 운영체제 'i드라이브'와 디스플레이 (출처 : BMW)


이번에 공개된 i드라이브는 BMW 차량에 탑재될 센서로 주변 환경을 분석해 높은 수준의 자동 주행과 주차 기능을 지원한다. 또 클라우드 기반으로 연결된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활용해 많은 양의 도로 교통 정보를 습득하므로, 외부에서 발생하는 위험 상황을 먼저 포착해 운전자에게 알리고, 목적지 주변의 주차 공간을 미리 확인해 탐색 시간을 줄여 줄 수도 있다.


BMW는 정교한 음성 인식 기능과 AI를 연계한 i드라이브는 운전자의 미세한 컨디션 변화까지 감지해 반응한다고 소개했다. 기존의 시스템이 운전자 명령이나 질문에 응답하는 수준이었다면, 차세대 i드라이브는 스스로 차량 내외부 정보를 파악하고 빠르게 반응하는 강점이 있다고 설명했다.


최신 i드라이브는 올해 말 출시될 예정인 BMW 신형 전기차 iX 시리즈에 탑재될 전망이다. iX는 BMW가 선보이는 순수 전기 플래그십 모델로, 최신 5세대 e드라이브 파워트레인이 탑재된다. BMW는 iX 전기차가 두 개의 전기모터를 탑재해 500마력 이상의 출력을 내며, 한 번 충전에 600㎞ 이상을 주행할 수 있다고 밝혔다. 


자동차의 본질인 주행 능력과 승차감에 집중한 기업도 있었다. 아우디는 순수 전기 고성능 스포츠카 ‘아우디 RS e-트론 GT’ 프로토타입을 공개했다.


아우디 RS e-트론 GT (출처 : 아우디)   


아우디 RS e-트론 GT는 포르쉐 타이칸과 플랫폼을 공유하는 콰트로 4륜구동 방식 4도어 쿠페 세단으로 '오버부스트' 모드에서 640마력의 힘을 발휘할 수 있는 고성능 전기 모터가 탑재됐다. 3개의 에어 챔버가 포함된 에어 서스펜션을 갖춰 승차감을 높였다. 저속 주행 시에는 후륜이 전륜과 반대 방향으로 조향해 역동성을 더하고, 고속 주행 시에는 같은 방향을 취해 안정성을 높이는 4륜구동 스티어링이 포함됐다.


아우디 스포트 압트 셰플러 팀 포뮬러 E 드라이버인 루카스 디 그라시는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가는 데 4초도 안 걸렸고 다섯바퀴까지도 가속이 유지됐다”며 놀라움을 표했다.  


e-트론 개발자 크리스티안 슈뢰더는 “기술 부품들이 서로 다른 온도 수준에서 작동하도록 2개의 냉각 회로를 장착했다”며 “연비와 주행 거리는 물론 핸들링 느낌도 뛰어나다”고 덧붙였다. 


이밖에도 수많은 스타트업을 포함한 자동차, 부품 회사들이 모빌리티 혁신 기술과 제품을 들고 나와 자동차 산업의 미래를 공유했다. 인텔은 자율주행에 필요한 센싱 시스템과 완전자율주행이 가능한 근거리 교통수단 ‘로보택시’ 서비스 출시 계획을 발표했고, 글로벌 1위 자동차 부품 기업 보쉬는 AIoT(인공지능과 사물인터넷의 결합) 기술을 접목한 센서 등을 선보였다. 


우리나라 기업 만도는 전자식 초연결 기술 ‘엑스 바이 와이어(X-by-Wire)’가 적용된 자유장착형 첨단 운전 시스템 SbW로 ‘CES 혁신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내년 글로벌 자동차 산업 속 우리 기업의 약진도 기대된다.       

배너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