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일반뉴스

배너

국내 로봇 기술 러시아 시장 진출한다… 하르퉁-민트로봇, 업무협력 양해각서 체결

URL복사
[무료 웨비나] 머신비전 버추얼 서밋 시리즈 1 - 전문가와 함께 하는 머신비전 토크 콘서트(8.10)

[첨단 헬로티]


지난 11월 5일부터 8일까지 개최된 대구 국제 로봇전(ROBEX2019)에서 러시아의 하르퉁 유한책임회사와 한국의 민트로봇이 국내 로봇 기술을 러시아에 보급하기 위한 업무협력양해각서(MOU)를 채결했다.


하르퉁은 특수목적 차량을 생산하는 제조 업체로 러시아 첼랴빈스크에 기반을 둔 러시아의 기계 및 자동차 부품 제조회사 첼랴빈스크포지엔드프레스플랜트의 대주주이다.


▲국내 로봇 기술의 러시아 시장 진출을 위한 하르퉁-민트로봇 업무양해각서 체결

 (하르퉁 Dmitry Gartung 최고경영자(왼쪽)와 민트로봇 강형석 대표이사. 사진제공=민트로봇)


하르퉁의 Dmitry Gartung 최고경영자는 “로봇은 단순한 인건비 절감이 아닌 제조 생산성 증가를 위하여 반드시 필요한 산업 기술이며 한국의 기술을 최대한 빠르게 도입하여 하르퉁의 생산성 증가를 위한 자동화 시스템 구축을 추진하겠다” 고 말했다. 


이번 민트로봇과의 협업 결정에 대해 그는 “단순한 로봇 완제품 공급이 아닌 다양한 형태의 로봇에 대한 엔지니어링 서비스 역량이 필요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러시아의 로봇 시장은 이제 막 시작하고 있는 단계이며 빠른 협업으로 시장을 선점한다면 좋은 기회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민트로봇은 국내의 로봇 제조 스타트업으로 독자적으로 개발한 정밀 감속기 등 자체 부품기술을 활용하여 차별화된 로봇을 제조하는 업체로 알려져 있다. 러시아에서 요구되는 다양한 요구사항을 충족시키기 위한 커스터마이징 설계를 위하여 최적화된 준비가 되어있는 셈이다.


▲ 하르퉁에서 제조하는 특수목적 차량 (사진제공 = 하르퉁)


민트로봇의 강형석 대표 이사는 “현재 러시아에서 요구하는 모든 사양을 충족시키기 위한 부품이 준비 되어있지는 않지만, 지속적 협력을 통한 기술 개발을 진행한다면 결과적으로 모든 요구사항을 충족시킬 수 있는 부품 기술이 완성될 수 있을 것”이라며, “러시아는 한국보다 더 앞선 특수 금속 소재 및 가공 기술을 확보하고 있다. 따라서 해당 부분에 대하여 양국간 협력을 한다면 성능 면에서 현재 시장을 장악하고 있는 일본산 부품보다 더 뛰어난 부품을 만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대구 국제 로봇전(ROBEX2019) 에 전시된 민트로봇의 Pal-A6 산업용 로봇 (사진제공=민트로봇)


이번 협약으로 민트로봇은 3년간 국내 로봇 기술을 러시아에 보급하기 위한 활동을 시작한다. 러시아에서 요구되는 사양에 따라 6kg~30kg 내외의 가반하중을 갖는 소형과 중형 크기의 산업용 로봇에 대한 개발을 시작하게 된다.


하르퉁의 Dmitry Gartung 최고 경영자는 “단조 공정에서 요구되는 최대 가반 하중은 900kg까지 존재한다”며, “지금 개발하는 것은 일부분일 뿐 향후 더 많은 종류에 대한 많은 수요량이 존재한다”고 말했다. 


4차 산업혁명에 의하여 급성장하는 로봇 시장에서 국내 로봇 제조 스타트업으로써 러시아 시장에 진출한 사례는 매우 이례적이며 이로 인한 향후 행보가 주목된다.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