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일반뉴스

배너

한화오션, 대형 액화이산화탄소 운반선 기본승인 받아

URL복사

 

미국 선급 ABS로부터 획득…4만㎥급 운반선 상용화 앞당겨


한화오션이 차세대 친환경 선박인 대형 액화 이산화탄소 운반선 상용화를 앞당기고 있다.


한화오션은 그리스 아테네에서 열리고 있는 조선·해양 박람회 '포시도니아 2024'에서 4만㎥급 대형 액화 이산화탄소 운반선(LCO2운반선)에 대한 기본승인(AIP)을 미국 선급 ABS로부터 획득했다고 6일 밝혔다.


한화오션은 ABS를 비롯해 그리스 에코로그, 스코틀랜드 밥콕LGE와 함께 4만㎥급 대형 LCO2운반선 개발을 위한 4자간 업무 협약을 맺고, 선박의 기본성능과 구조 안전성, 화물 운영시스템 등에 대한 연구를 진행해왔다.


특히 액화 이산화탄소를 안정적으로 운반하는 화물 운영시스템은 LCO2 운반선 대형화에 있어 가장 중요한 과제로 꼽힌다.


화물창의 압력 조절에 실패하면 액화 이산화탄소는 드라이아이스를 형성해 선박의 안전을 위협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한화오션은 선박의 추진 성능에 대한 검토와 더불어 화물창에 대한 상세설계를 맡았다.


탄소 포집 및 활용·저장(CCUS) 기술을 지닌 에코로그는 LCO2 운반선 운항 노하우를 제공했다.


화물운영시스템 개발 전문 업체인 밥콕LGE는 재액화장치를 포함한 화물운영시스템 설계 개발 업무를 도왔고, ABS는 전체적인 설계 사양을 승인하는 역할을 맡았다.


최근 CCUS 기술이 각광받으면서 이산화탄소를 저장시설로 옮기는 운반선 개발도 시급한 과제로 부상했다.


현재 유럽을 중심으로 7천500∼2만㎥ 규모의 소형 LCO2 운반선 시장이 형성됐으나 향후 아시아, 호주, 미주 등 장거리 운송이 필요한 시장에서 4만㎥ 규모의 대형 LCO2 운반선 시장이 형성될 것으로 전망된다.


한화오션 관계자는 "이번에 ABS의 기본승인을 받은 선박은 액화 이산화탄소의 대량 운송이 가능하고, 운항 경제성을 획기적으로 높였다"며 "7만㎥ 이상의 초대형 LCO2 운반선의 개발에도 지속해 매진하겠다"고 말했다.

 

헬로티 김진희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