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일반뉴스

배너

라피더스, 반도체 국산화 위해 실리콘밸리 영업거점 설립

URL복사
[무료 웨비나] 빠르고 직관적인 강력한 아날로그 시뮬레이션 'MPLAB® Mindi™ 아날로그 시뮬레이터' 왜 주목받고 있을까요?? (5/23)

 

일본 주요 기업이 첨단 반도체 국산화를 위해 설립한 기업인 라피더스가 미국 캘리포니아주 실리콘 밸리에 영업 거점 역할을 할 자회사를 설립한다고 요미우리신문과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이 13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라피더스는 실리콘 밸리 샌타클래라에 사무실을 두고 다음 달부터 본격적으로 주변 기업을 대상으로 영업에 나설 계획이다. 고이케 아쓰요시 라피더스 사장은 11일(현지시간) 실리콘 밸리에서 한 기자회견에서 "인공지능(AI)을 선도하는 기업이 자리 잡은 이 지역에서 영업하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반도체 생산) 초기에는 실리콘 밸리 기업이 (수주의) 상당 부분을 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라피더스 미국 자회사 사장은 IBM에서 마케팅 업무를 담당했던 헨리 리처드가 맡는다고 닛케이는 전했다. 라피더스는 도요타, 키옥시아, 소니, NTT, 소프트뱅크, NEC, 덴소, 미쓰비시UFJ은행 등 일본 대기업 8곳이 2022년 세웠다. 일본 정부는 자국 반도체 산업 부활을 위해 라피더스에 최대 9200억 엔(약 8조3000억 원)을 지원할 방침이다. 

 

요미우리는 "실리콘 밸리와 인접 지역에는 구글, 애플, 메타, 오픈AI 등 주요 AI 기업 본사가 모여 있다"며 라피더스가 정보통신 기업을 상대로 AI에 사용될 반도체를 수주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미국 조사업체 분석 결과를 인용해 AI 개발 등에 필요한 반도체 매출액이 2027년에는 올해보다 80% 증가해 1200억 달러(약 166조 원)에 이를 것이라고 전했다. 

 

홋카이도 지토세에 공장을 건설 중인 라피더스는 최첨단 2나노 제품을 2027년부터 양산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하지만 재원과 관련 기술을 충분히 확보하지 못한 상태여서 이러한 계획이 실현될지는 불투명한 상황이다. 요미우리는 "라피더스의 반도체 수주 경쟁 업체는 대만 TSMC, 한국 삼성전자, 미국 인텔 등 세계적 기업"이라며 "AI 반도체 경쟁이 심해지는 상황에서 지명도가 낮은 라피더스가 시장을 파고드는 것이 쉽지는 않을 것"이라고 짚었다. 

 

헬로티 서재창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