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일반뉴스

배너

애플, 수년간 진행한 애플워치 디스플레이 프로젝트 중단

URL복사
[무료 웨비나] 빠르고 직관적인 강력한 아날로그 시뮬레이션 'MPLAB® Mindi™ 아날로그 시뮬레이터' 왜 주목받고 있을까요?? (5/23)

 

애플이 수년 간 개발을 추진해오던 애플 워치용 디스플레이 프로젝트를 중단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소식통을 인용해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소식통은 애플이 마이크로 발광다이오드(LED) 기술을 이용해 애플 워치에 탑재할 디스플레이를 개발해왔으나, 최근 이를 중단했다고 전했다. 이 프로젝트는 2017년부터 T159라는 코드명으로 착수됐으며, 당초 애플은 이 디스플레이를 애플 워치를 시작으로 다른 기기에도 탑재할 예정이었다. 

 

프로젝트 중단은 애플이 자율주행 전기차 애플카 개발을 중단한 시점과 비슷한 시기에 이뤄졌으며, 연구 인력은 다른 팀으로 이동 배치되는 등 개발팀은 개편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애플이 이 프로젝트를 중단한 이유는 알려지지 않았지만, 개발 비용이 많이 들고 기술이 너무 복잡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고 블룸버그 통신은 전했다. 

 

마이크로LED는 마이크로미터(㎛) 단위의 LED가 백라이트나 컬러 필터 없이 스스로 빛과 색을 내 최상의 화질을 구현하는 기술로, 전력은 더 적게 사용하면서 더 정확하게 색상을 내고 더 얇은 장치에서도 구현이 가능하다. 애플은 그동안 더 많은 기술을 자체적으로 개발하려고 노력해왔다. 현재 자사 기기에 탑재된 디스플레이는 대부분 LG디스플레이나 삼성SDI와 같은 파트너의 디자인을 기반으로 하고 있다.

 

애플은 당초 2020년 애플 워치에 이 디스플레이를 탑재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지만, 2024년으로 늦춰졌다가 2025년 이후로 다시 연기되는 등 계속 출시가 연기됐고, 결국 애플이 포기한 애플카와 비슷한 양상을 겪어왔다. 현재 애플은 OLED(유기발광다이오드)가 스마트워치를 위한 최고의 솔루션이라고 생각하며, 다만 향후 다른 프로젝트를 위해 마이크로LED도 계속 주시하고 있다고 소식통은 말했다. 

 

헬로티 서재창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