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일반뉴스

배너

한국기술 “펠릿 압축 ‘EXT 타이탄’, 3D 프린팅 비전 제시”

URL복사
[선착순 무료] 자동차와 전자산업을 위한 AI 자율제조혁신 세미나를 개최합니다 (4/24, 코엑스1층 전시장B홀 세미나장)

 

‘EXT 타이탄’ 론칭 세미나서 펠릿 압축 기술 선보여

펠릿 비롯해 필라멘트 압출 노즐, 3축 가공 스핀들 등 신규 추가 사양 소개

실제 해외 도입 사례 통해 활용성 강조

 

2020년대 들어 메타버스·협동로봇·인공지능(AI)·사물인터넷(IoT) 등 거듭 출몰한 트렌드 기술에 가려 주목도가 다소 하락한 모습의 3D 프린팅. 이에 반해 정부는 14대 뿌리기술로 3D 프린팅 기술을 선정해 제조 영역 내 3D 프린팅 기술 도입을 장려하고 있다. 특히 3D 프린팅 기술은 항공우주·로봇·의료·자동차·전기전자 등 고부가 산업을 중심으로 점유율을 확장하는 모양새다.

 

미국 시장조사기관 밴티지 마켓 리서치에 따르면 지난 2022년 전 세계 3D 프린팅 시장은 약 130억 달러(약 17조3000억 원) 규모를 기록했다. 이어 연평균 성장률(CAGR) 17.8%를 도출하며 오는 2030년에는 약 480억 달러(약 64조 원)에 이를 전망이다.

 

이렇게 성장성이 확보되면서도 고부가가치 창출에 기여하는 3D 프린팅 기술은 원자재 및 소재, 도입 및 운용 비용, 효율성 등 제고해야 할 숙제를 안고 있다. 여기에 펠릿 압출 기술이 대안으로 급부상하고 있다.

 

미국 3D 프린팅 기술 업체 3D시스템즈의 국내 공급사 한국기술 최원철 부장은 “펠릿은 사출 공정에 주로 쓰이는 소재로, 공급량 및 가격이 기존 3D 프린팅 소재 대비 경쟁력이 높아 3D 프린팅 기술의 혁신으로 평가받는다”고 밝혔다.

 

이달 25일부터 양일간 한국기술 본사에서 ‘펠릿 압출 3D 프린터 EXT 타이탄(EXT Titan) 론칭 세미나’가 열렸다. 한국기술 송종하 대표는 이 자리에서 “최근 3D 프린터가 대형화되고, 저가의 외산 장비가 많아 한국 시장에서의 가격 및 비용 이슈가 발생하고 있다”며 “EXT 타이탄은 해당 이슈를 타개할 솔루션”이라고 말했다.

 

EXT 타이탄은 EXT 1070과 EXT 1270으로 제품군이 크기별로 세분화됐다. 아울러 기본 사양인 펠릿 압출 기술을 기반으로, 필라멘트 압출 노즐과 3축 가공 스핀들 등 추가 사양도 갖추고 있어 선택 유연성이 확보된 점이 특징이다.

 

 

펠릿 압출은 필라멘트 압출 방식이 가진 느린 출력 속도, 한정된 제작 크기 등 한계를 개선하면서도 디테일 구현, 표면 조도 향상 등 강점을 계승했다는 점에서 경쟁력을 발휘한다. 특히 필라멘트 압출 방식과 다르게 초대형 파트를 제작할 수 있고, 다양한 펠릿 소재를 지원해 커스텀 소재 개발이 가능한 점을 앞세워 해외 시장에서의 영향력을 확장하는 중이다. 여기에 스핀들 옵션을 추가하면, 표면 및 모서리를 매끄럽게 가공해 표면 품질 향상도 도모할 수 있다.

 

최원철 부장은 “펠릿 압출 온도 최대 400도, 100여 개 펠릿 소재 지원 등 요소를 통해 사용자가 원하는 결과물을 도출하는 데 EXT 타이탄이 열쇠가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이 3D 프린터는 적층 및 절삭 가공을 융합한 기술”이라며 “펠릿 및 필라멘트를 압출한 후 스핀들 가공을 통해 양질의 결과물을 빠르게 생산하는 데 최적화됐다”고 덧붙였다.

 

현재 EXT 타이탄은 가구·피규어 등 생활용품, 자동차 내외장·항공우주 부품, 주조 장비 등 해외 생산 공정에서 활약 중이다.

 

 

헬로티 최재규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