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기획특집

배너

2차전지 산업 이끄는 전기차 배터리, 시장 변수는?

URL복사

 

“신재생에너지 확대로 ESS가 이차전지 주요 성장 수요 산업 될 것”

“IRA, EU 배터리법 등으로 글로벌 시장 공급망 변화 불가피”

 

현재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미래 먹거리 산업인 이차전지를 이끌고 있는 전방 산업은 단연 전기차 산업이다. 업계에 따르면, 올해 글로벌 전기차 판매량은 지난해보다 30% 넘게 증가해 1400만 대에 이를 것이란 전망이다. 2030년 예상 전기차 판매량은 3400~3500만 대로, 전체 자동차 판매 중 전기차의 비중이 40%가 넘을 것으로 예측된다.

 

특히 중국, 유럽, 미국 세 개 지역에서의 전기차 판매량이 전체 글로벌 수요의 90%를 넘기 때문에, 이 세 시장은 이차전지 산업에 있어 중요한 시장이 아닐 수 없다. 세 지역 간의 역학 관계에 따른 공급망 재편, 기후 위기에 따른 탄소중립 정책 등 이차전지 산업에는 다양한 요인들이 얽히고설켜 있어 복잡하고 예측이 어렵다.

 

27~28일 양일간 킨텍스에서 열린 2023 탄소중립산업포럼 ‘세계 전기차 배터리·충전산업 미래전략 컨퍼런스’에서는 이차전지 산업 전반의 현황을 훑어보고 이와 관련된 미래 전략 등을 들어볼 수 있었다.

 

삼성증권 장정훈 이사는 포럼에서 ‘글로벌 EV 배터리 전략 변화와 산업 전망 및 이슈’라는 제목으로 발표를 진행했다. 장 이사는 배터리 산업이 빠르게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는 이유로 전반적인 전기차 수요 증가 외에 전기차 한 대당 탑재되는 배터리 용량의 증가를 꼽았다.

 

 

장 이사는 “배터리 용량이 적은 플러그인하이브리드가 순수전기차로 바뀌어갈 것’이라며, “2022년 현재 일반적인 전기차 배터리 용량을 대략 640GWh 정도로 보고 있는데, 2030년에는 3.4TWh로, 5.3배 정도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CPCA(중국 자동차 시장 정보 연석회)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올해 3월 중국 전기차 판매량은 54.3만 대로 전년 동기 대비 21.9% 증가했다. 다른 매체에서 조사한 지난 1월부터 3월까지 미국에서 판매된 전기차 판매량은 약 24.6만 대 수준으로 중국에 한참 못 미치는 수준이다.

 

장 이사는 “중국 시장이 굉장히 크지만 한국 배터리 업체가 들어갈 수 있는 상황은 아니”라며, “한국 배터리업체들의 주요 시장인 유럽의 전기차 판매량이 3월에 반짝 올랐다가 4월부터 답보하고 있는 만큼, 배터리 업체들은 유럽의 낮은 성장률에 따른 부진을 미국 시장에서 메꿀 수 있을지가 고민일 것”이라고 말했다.

 

벨기에의 한 컨설팅 회사에 따르면, 2023년 전기차 배터리 수요는 700GWh에서 2030년 3.1TWh로 증가할 전망이다. 2030년 글로벌 전기차 배터리 생산량은 수요보다 20% 가량 많은 3.2TWh로 전망된다. 이차전지 수요면에서 주요 성장 동력은 역시 순수전기차로, 연평균 성장률은 31%로 전망된다. 장이사는 이차전지 시장에서 상업용 차량과 ESS에도 주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장 이사는 “기후변화에 대한 인식과 탄소중립 등으로 신재생에너지는 계속 확대될 수밖에 없기 때문에, 신재생에너지를 저장하는 ESS의 성장율이 상업용 차량보다도 높을 것”이라며 “ESS를 이차전지의 주요한 성장 수요 산업으로 봐야 한다”고 말했다.

 

장 이사는 전기차 시장이 계속해서 확대될 수밖에 없는 이유 또 한 가지로 배터리 가격 하락을 꼽았다. 장 이사에 따르면, 배터리 가격은 2012년부터 2022년까지 10년 동안 87% 하락했다. 지속적으로 하락하던 배터리 가격은 작년에 들어 처음으로 10% 가량 상승하는 모습을 보였는데, 장 이사는 이를 배터리 원재료 가격 상승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장 이사는 또한 항공기 부품의 생산량을 일정 비율로 늘렸을 때 가격이 일정한 비율로 떨어지는Learning Rate(학습률)를 언급하면서, “이를 배터리에 적용하면, 배터리 가격은 배터리 생산량을 더블링할 때마다 28%가 떨어진다”고 설명했다.

 

생산량이 배가(Doubling)될 때 마다 가격이 20%씩 빠진다고 가정한다면, 2013년 1KWh 당 700달러에서 2022년 151달러까지 하락한 배터리 가격은 2030년 87달러까지 내려가게 된다. 87달러는 최근 폭스바겐도 언급한 가격이다.

 

장 이사는 “현재 배터리 업체들의 성장 속도와 물량을 생각했을 때 불가능한 예측은 아니”라면서,배터리 가격이 떨어지면 완성차 업체가 값싼 차량을 만들어 소비자들의 선택을 넓힐 수 있기 때문에 배터리 가격은 산업적인 측면에서 중요하다”고 말했다.

 

전기차 완성차 판매량에서는 유럽과 미국이 중국을 위협하고 있지만 배터리 셀 부분만큼은 중국의 비중이 지배적이다. 이에 미국은 인플레이션 감축법(IRA) 시행으로 자국 무역 보호와 배터리 등 부품 공급망 현지화에 나서면서 중국을 견제하는 모습이다. 초기에 업계에서는 IRA가 국내 배터리 제조사들에게 호재로 작용할 것이란 예상이 우세했다.

 

장 이사는 “최근 미국 정부가 중국 기업 고션하이테크가 미시간 주에 배터리 공장을 증설하는 것을 공식적으로 승인했다”면서, “IRA로 우리 배터리 기업들이 미국 시장에서 유리한 위치를 차지하게 될 것이라는 예측이 깨지고 있다”며, “여전히 중국과 경쟁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유럽의 경우엔 환경 보호에 더 적극적인 모습이다. 유럽의회는 지난 14일 배터리 설계에서 생산, 폐배터리 관리에 대한 포괄적 규제를 담은 '지속가능한 배터리법'을 승인했다.

 

이르면 8년 뒤인 2031년부터 리튬이나 코발트 등 전기차 배터리 생산에 사용되는 핵심 원료 재활용이 의무화된다. 원자재별 재활용 의무화 비율은 시행 8년 뒤 기준 코발트 16%, 리튬 6%, 납 85%, 니켈 6%로, 시행 13년 뒤에는 각각 26%, 12%, 85%, 15%로 의무 비율이 높아진다.

 

또한 전기차와 전기자전거와 같은 경량 운송수단 배터리 등은 생산·소비 전 과정에서 발생하는 온실가스 총량을 의미하는 '탄소발자국' 신고가 의무화된다. 전기차 배터리, 경량 운송수단 배터리 그리고 2kW 시 이상인 산업용 배터리는 각각의 정보를 조회할 수 있는 '디지털 배터리 여권'도 도입된다.

 

장 이사는 “유럽 이차전지 및 완성차 업체들은 핵심 광물, 배터리 등 공급망 업체에 법안에 맞춘 제조 여건을 요구할 수밖에 없다”며, “유럽의 이차전지 관련 기업들이 이를 따르는 과정에서 시장 변화가 크게 있을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헬로티 이동재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