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정책

배너

과기정통부, 국내 디지털 기업 베트남 진출 지원

URL복사
[#강추 웨비나] 설계 산업의 미래 다가가기: AI기능 및 신기능 업무에 적용하기 (6/12)

 

호찌민서 이틀간 'K-글로벌 @ 베트남 2023' 행사


정부가 국내 디지털 기업들의 베트남 진출을 돕기 위해 발 벗고 나섰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베트남 호찌민에서 이틀간 'K-글로벌 @ 베트남 2023'을 운영한다고 8일 밝혔다. 한·베 디지털 기술 협력 포럼, 수출·투자 상담회 등이 열리며 국내 디지털 기업 40여 곳과 실감미디어 디지털 혁신공유대학 4곳, 베트남 현지 바이어·투자사 100여 곳이 참여한다.

 

올해 처음 열리는 이번 행사는 디지털 전환 및 디지털 경제가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베트남 시장에 국내 디지털 기업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열린 포럼에서 한국·베트남 양국은 디지털 기술 협력 방안을 모색했으며, 베트남에 인프라를 보유하고 있는 베스핀글로벌은 협력 사례를 공유했다.

 

양국 기업들은 스마트 모빌리티,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자동이체 분야에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으며, 정보통신산업진흥원(NIPA)도 베트남 기술기업 및 상용화 개발국(NATEC)과 지원·협력 강화를 위해 손을 맞잡았다.

 

박윤규 과기정통부 2차관은 포럼에 앞서 쩐반뚱 베트남 과학기술부 차관과 만나 양국 디지털 협력 증진 및 디지털 전환 관련 정부 간 협력 확대 등을 논의했다.

 

박 차관은 "인공지능, 클라우드 등 혁신 기술을 바탕으로 해외 시장을 개척해 나갈 수 있도록 민관이 협력해 필요한 지원을 적극적으로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헬로티 이창현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