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배너

올여름 많은 강수량 예상...장마철 고기능성 신발 주목

URL복사
[#강추 웨비나] CST를 활용한 전자부품 Pogo Pin & Socket 해석 사례 및 방법 (7/23)

 

기상청 날씨 전망에 따르면 슈퍼 엘니뇨 현상으로 올해 강수량이 평년보다 많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물폭탄 예고에 외출 시 복장이나 신발에 대한 사람들의 고민이 늘어나고 있다. 우천 시 필수 아이템으로 레인부츠나 고리형 샌들을 착용하는 사람들이 많지만 비가 많이 내리는 날씨일수록 발과 발목을 잘 고정시켜주는 운동화를 신는 것이 좋다. 

 

레인부츠는 무겁고 투습이 되지 않아 장시간 착용 시 불쾌함을 느낄 수 있고 고리형 샌들 등은 개방된 제품 구조로 인해 발에 상처가 발생할 수 있으며, 이로 인한 감염 등에 매우 취약하다. 외부의 물기는 차단하고 접지력이 좋아 쾌적하게 착용이 가능한 고기능성 신발이 장마철 신발로 주목받고 있다.

 

대표적인 고기능성 소재 중 하나인 고어텍스는 뛰어난 방수, 투습성으로 외부의 물기는 막으면서 내부의 땀과 같은 습기는 쉽게 배출해 내는 것이 특징이다. 신발에 고어텍스 소재를 적용하면 비가 오는 날에도 신발이 젖지 않아 쾌적한 기분을 느낄 수 있으며 일상에서도 착용이 가능한 디자인으로 다양한 환경에 폭넓게 활용할 수 있다.

 

고어텍스 소재 신발 중 하나는 K2에서 출시한 '플라이하이크 퓨어'다. 신발 앞쪽 체적 공간을 기존 대비 증가해 한국인 발볼에 딱 맞는 편안한 착화감을 선사한다. 일반 하이킹화 대비 심플하고 세련된 디자인으로 아웃도어는 물론 일상에서도 편하게 착용하기 좋다. 

 

또한 접지 면적이 20% 이상 넓어진 블록 패턴이 적용된 아웃솔로 우천 시 등 어떠한 상황에서도 최상의 접지력을 제공하는 제품이다. 신발의 내부와 외부를 하나로 접착시킨 본딩 기술인 고어텍스 인비저블 핏 기술을 적용해 가벼운 착화감을 자랑한다.

 

네파에서 출시한 '하이플로우 쿠시'는 강도와 복원력은 우수하면서 반발 탄성은 높인 소재를 적용하여 활동 시 추진력을 극대화 시켜주고, 뒤틀림은 방지해 주는 안정성이 좋은 제품이다. 발목을 잡아주는 소재가 적용되어 무너짐 방지 및 뛰어난 안정성이 특징이다. 

 

또한 바닥 전면 부틸 고무 30% 아웃솔이 적용되어 우천 시 등 다양한 상황에 뛰어난 접지력을 제공한다. 장시간 착용에도 우수한 통기성과 복원력을 자랑하는 인솔을 적용해 더욱 안정적인 착화감을 제공한다.

 

최근 갑작스러운 강수량 증가나 해수면 온도 상승 등 이상기후 현상의 원인으로 환경오염, 지구온난화가 지목되고 있다. 이에 따라 소비자들은 환경에 영향을 최소화하는 제품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지고 있으며 기업들은 친환경 제품 개발에 앞장서고 있다. 고어사 또한 다양한 파트너 사와 함께 환경에 영향은 줄이고 우천 시에도 쾌적하게 착용 가능한 실용적인 고기능성 제품들을 선보이고 있다.

 

코오롱스포츠에서 출시한 '무브 어스'는 릿지화에서 영감을 얻어 발 앞쪽까지 길게 내려온 신끈과 고무 토캡이 특징인 제품이다. 비브람 에코 스텝을 적용해 습하고 건조한 표면에서도 탁월한 그립력을 제공하며 내구성을 더했다. 이태리 마벨사의 사과 폐기물로 생산된 비건 가죽 '애플 스킨', 수명을 다한 방화복, 폐원단으로 제작한 메쉬 소재를 제품에 적용해 환경에 영향을 최소화했다.

 

블랙야크에서 출시한 '343 ECO'는 재활용 원사를 활용한 자카드 메쉬를 적용해 유연하면서도 자유로운 움직임을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리사이클 원료를 혼합한 미드솔, 폐트병을 재활용한 재생 섬유를 더한 인솔, 재생 표준 인증 'GRS(Global Recycled Standard)'를 획득한 고무로 제작된 아웃솔을 제품에 적용해 환경을 생각하는 것은 물론 접지력, 안정성이 장점이다.

 

헬로티 이창현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