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데이터

배너

1~2월 非중국 글로벌 전기차 인도량 68.1만 대...33.2%↑

URL복사

 

테슬라 1위 독주, 현대기아는 4위

 

올해 1워부터 2월까지 중국을 제외한 세계 각국에 차량 등록된 전기차 총 대수는 68.1만 대로 조사됐다. 전년 동기 대비 33.2% 상승한 수치다.

 

SNE리서치가 올해 1~2월 非중국 글로벌 전기차 인도량 자료를 공개했다. SNE리서치에 따르면, 2023년 1~2월 비(非)중국 시장에서 테슬라의 주력 모델인 Model 3/Y의 판매량이 성장률을 견인하며 전년 대비 60.5%의 고 성장세로 1위 자리를 지켰다.

 

폭스바겐 그룹은 전년 대비 32.3% 성장률을 기록하며 2위에 올랐다. 3위로는 푸조, 지프, 피아트 등이 속한 스텔란티스 그룹으로 전년 대비 14.1% 성장했다. 특히 지프의 그랜드 체로키 4xe와 랭글러 4xe의 판매 호조가 주 요인으로 작용했다. 지난 달 5위로 떨어졌던 현대기아는 작년의 판매량 수준을 회복하며 4위로 올라섰다.

 

한국과 독일의 보조금 감축 및 폐지로 현대기아와 다임러 그룹 판매량에 악영향을 받으며 역성장을 기록했다. 지난해 미니 전기차 시장 공략 성공으로 고성장을 이룬 SAIC (상하이자동차)의 경우 영국과 프랑스, 독일 등 유럽에서 MG-4, HS, ZS의 판매 호조를 통해 올해 2월 역시 세 자릿수 성장률을 기록했다.

 

비(非)중국 시장 Top10에서 절대 강자인 테슬라를 제외하고는 대부분 점유율이 유지 혹은 감소를 보였다. 또한 Top10 외의 비율이 전년 동기 대비 4.7%p 증가했는데 이는 GM-북미, MAZDA & BYD-아시아(중국 제외)에서의 판매 호조에 기인한다.

 

SNE리서치는 "강력한 내수시장의 중국을 제외한 비(非)중국 시장에서 전기차 춘추전국시대가 개막된 가운데 향후 Top10에 어떤 자동차 그룹이 자리매김하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고 전했다.

 

 

헬로티 이동재 기자 |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