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데이터

배너

10월 생산자물가 0.5%↑...전기·가스요금 인상에 두 달째 상승

URL복사
[경품과 함께 무료등록] 각 분야별 전문가와 함께 2022년도 인더스트리솔루션 시장을 리뷰합나다. 산바시 온라인 토크콘서트 (12/13~16, 온라인)


작년 동월 대비로는 23개월째 올랐지만 상승률은 둔화


전기·도시가스 요금이 오르면서 10월 생산자물가지수가 전월보다 0.5% 상승했다.

 

24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10월 생산자물가지수(잠정)는 9월보다 0.5% 높은 120.61(2015년 수준 100)을 기록했다.

 

생산자물가지수는 지난 8월 전월보다 0.4% 하락했다가 9월 0.1%, 10월 0.5% 등 2개월 연속 상승했다. 1년 전과 비교하면 7.3% 높은 수준으로 23개월째 상승세다. 그러나 상승 폭은 6월 10.0%까지 오른 이후 7월 9.2%, 8월 8.2%, 9월 7.9%, 10월 7.3%로 4개월 연속 둔화하는 추세다.

 

품목별 등락률을 보면 전력·가스·수도·폐기물이 전월보다 8.1% 올랐다. 서정석 한은 물가통계팀장은 "전기·도시가스 요금이 인상분이 반영된 영향"이라고 설명했다.

 

공산품도 전월 대비 0.3% 상승했다. 화학제품(-0.2%)과 제1차금속제품(-0.3%) 가격은 내렸으나 석탄·석유 제품(1.9%)과 음식료품(0.4%) 가격이 올랐다. 서비스는 전월대비 0.2% 상승했다. 운송서비스(0.6%)와 음식점·숙박서비스(0.4%) 등이 오른 영향이다.

 

반면 농림수산품은 전월 대비 7.3% 내렸다. 수산물이 1.5% 올랐으나, 농산물이 11.2%, 축산물이 4.5% 하락했다. 서 팀장은 "재배면적 증가, 작황량 등 영향으로 배추·시금치 등 농산물 가격이 크게 하락했고 돼지고기·소고기 등 축산물 가격도 내렸다"고 설명했다.

 

수입품까지 포함해 가격 변동을 측정한 국내공급물가지수는 한 달 새 0.3% 올랐다. 원재료(-1.6%)가 내렸으나 중간재(0.7%), 최종재(0.3%)가 상승했다. 국내 출하에 수출품까지 더한 10월 총산출물가지수는 9월보다 0.7% 올랐다. 농림수산품(-7.1%)이 내렸으나 공산품(0.7%), 전력·가스·수도·폐기물(8.1%) 등이 상승했다.

 

헬로티 이창현 기자 |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