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레터

일반뉴스

배너

SK지오센트릭, 탄소중립&플라스틱 순환경제 구축 위한 글로벌 행보 본격화

폐플라스틱 재활용 글로벌 파트너링으로 완성한다

URL복사

헬로티 김진희 기자 |

 

 

SK이노베이션은 친환경 화학사업 자회사인 SK지오센트릭 나경수 사장이 폐플라스틱의 화학적 재활용을 위한 3대 기술 확보 및 협력 강화를 위해 북미 파트너링 업체들을 직접 방문, 공장 및 설비들을 직접 확인함과 동시에 탄소중립과 플라스틱 순환경제 구축을 위한 글로벌 행보를 본격화하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SK지오센트릭 나경수 사장을 비롯한 주요 경영진은 지난 11일부터 약 일주일간 캐나다와 미국 출장길에 올랐다.

 

12일 캐나다 루프인더스트리와 미팅을 시작으로, 14일 미국 브라이트마크, 16일 퓨어사이클 테크놀로지를 방문해 플라스틱 화학적 재활용 공장 실사를 진행하는 한편, 경영층 미팅을 통해 협력 계획을 구체화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 업체들은 각각 ▲해중합 ▲열분해 ▲고순도 PP 추출법 등 플라스틱 화학적 재활용 기술을 보유한 곳으로, 나경수 사장은 직접 현지 파트너사(社)를 방문해 화학적 재활용 3대 기술 확보 기반, 아시아 지역 내 상업 생산 설비 구축 등 회사가 추구하는 그린 트랜스포메이션(Green Transformation)의 구체적인 실행 전략을 현장에서 파트너들과 함께 점검했다.

 

SK지오센트릭은 “나경수 사장이 북미 지역 플라스틱 재활용 업체들과의 협력 관계를 현장에서 직접 점검∙강화하고, 공장 상용화와 JV(합작법인) 설립 등 구체적인 협력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출장길에 올랐다”며, “이번 협력관계 강화 미팅을 통해 친환경 도시유전 기업으로의 진화에 속도를 내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나 사장 일행은 12일 캐나다 퀘벡(Quebec)에 위치한 루프인더스트리를 방문해 다니엘 솔로미타(Daniel Solomita) CEO, 스테판 샴페인(Stephen Champagne) CTO(최고기술책임자) 등과 함께 해중합 기술을 현장에서 직접 확인하고, 루프인더스트리가 ‘24년 초 완공 목표로 프로젝트 진행 중인 상업화 공장 현황도 점검했다.

 

또한, 폐플라스틱 재활용에 대한 마케팅 계획 및 다양한 글로벌 브랜드와의 협업 프로젝트를 비롯해 아시아 지역 비즈니스 확대 방향 등에 대한 세부적인 논의도 진행됐다.

 

다니엘 솔로미타 CEO는 “훌륭한 전략적 파트너인 SK지오센트릭과 아시아 지역 플라스틱 재활용 시장 공략을 위한 강력한 파트너십을 맺게 돼 매우 기쁘다”며, “양사가 힘을 합쳐 해중합 기술력을 더욱 높이는 한편, 플라스틱 순환경제 구축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SK지오센트릭 나경수 사장은 “폐플라스틱을 재활용해 도시유전을 만드는 글로벌 최고 회사들과의 파트너링을 강화하게 됐다”며, “각 사와 지분 투자 및 JV 공장 설립 등 다양한 방식으로 친환경 비즈니스 가속화 전략을 수립∙실행함으로써 폐플라스틱 순환경제 구축에 기여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