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일반뉴스

배너

SK하이닉스, 역대 최대 실적 달성...낸드 사업도 흑자

URL복사
[무료등록-대박 경품] 솔리드웍스의 클라우드서비스로 확 달라진 제조 현업의 이야기가 찾아갑니다 (12.10)

헬로티 서재창 기자 |

 

 

SK하이닉스가 메모리 반도체 시장 호황에 힘입어 올해 3분기에 11조8000억 원이 넘는 매출을 올리며 분기 기준으로 창사 이래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영업이익도 반도체 슈퍼사이클(호황기)이었던 2018년 4분기 이후 2년 반 만에 4조 원대를 기록했다.

 

SK하이닉스는 3분기 매출 11조8053억 원, 영업이익 4조1718억 원(영업이익률 35%)을 기록했다고 26일 발표했다. 작년 같은 기간 대비 매출액은 45%, 영업이익은 220% 각각 증가했다. 전분기에 비해서도 14%와 55% 각각 늘었다.

 

올해 3분기 매출은 종전 최대 실적이었던 2018년 3분기(11조4168억 원)를 뛰어넘는 창사 이래 가장 최대 실적이다. 영업이익은 사상 최대치인 2018년 4분기(4조4301억 원) 이후 역대 두 번째다.

 

증권가에서는 SK하이닉스의 3분기 실적 전망치(컨센서스)를 매출 11조8143억 원, 영업이익 4조415억 원으로 예측했는데 시장 전망치와 대체로 부합한 실적을 거둔 것이다. 

 

SK하이닉스가 3분기에 호실적을 올릴 수 있었던 것은 서버와 스마트폰(모바일)에 들어가는 메모리 반도체 수요가 늘고, 제품 가격이 상승한 덕분으로 풀이된다. 

 

아울러 10나노급 3세대(1z) D램과 128단 4D 낸드 등 주력 제품의 수율을 높이는 동시에 생산 비중을 확대해 원가경쟁력을 개선함으로써 4조원 대 영업이익을 거뒀다고 회사 측은 분석했다. 그동안 적자가 지속돼 온 낸드 사업 역시 흑자로 돌아섰다. 

 

금일 진행된 컨퍼런스콜에서 SK하이닉스는 "낸드는 3분기 이어 두 자리 수 이상의 높은 출하량 증가를 계획 중이다. 또한, 높은 수준의 원가 절감으로 3분기 달성한 흑자 기조를 이어가며 연간 흑자 전환을 달성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이러한 4분기 계획 반영 시 당사 올해 디램 출하량은 시장 수요 성장률을 소폭 하회할 것으로 전망되며, 낸드 출하량은 시장 성장률을 큰 폭으로 상회해 60% 가까운 성장을 달성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노종원 SK하이닉스 부사장(CFO)은 "최근 글로벌 공급망 차질 등으로 우려가 있음에도 메모리 반도체 시장이 계속 성장하고 있다는 의미"라며, "앞으로도 메모리 수요가 꾸준히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SK하이닉스는 아울러 연내 인텔 낸드 사업부 인수가 마무리되면 흑자로 돌아선 낸드 사업의 경쟁력이 더욱 강화될 것으로 기대했다.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