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일반뉴스

배너

자율운항선박·전기추진 스마트선박 등 ‘미래 K-조선’ 구축 본격화

URL복사
[무료등록-대박 경품] 솔리드웍스의 클라우드서비스로 확 달라진 제조 현업의 이야기가 찾아갑니다 (12.10)

헬로티 조상록 기자 |

 

산업통상자원부(이하 산업부)는 10월 19일 울산시와 함께 세계 1등 조선강국 실현을 위한 친환경·스마트 선박 실증기반 구축에 본격 착수했다.

 

자율운항선박 성능실증센터, 전기추진 스마트 실증선박 등이 주요 구축 내용이다.

 

이번에 착수한 실증기반 구축사업은 9월 9일 발표한 「K-조선 재도약 전략」의 주요 추진전략인 ‘친환경·스마트화 선도’를 위한 노력의 일환이다.

 

자율운항선박 성능실증센터

 

이번에 착공하는 자율운항선박 성능실증센터는 산업부와 해양수산부가 공동 추진하는 자율운항선박 기술개발 실증을 위한 기반으로, 울산동구 일산동 35번지 일원 부지면적 9,128㎡에 건축연면적 1,278㎡로 지하 1층, 지상 3층 규모로 건립된다.

 

이 센터가 완공되면, 자율운항선박 핵심기술 개발·시험·평가 및 검증을 위한 장비·시스템 등이 본격적으로 가동될 예정이다. 또 기자재·장비, 자율항해시스템, 자동기관시스템 등에 대한 운항·선박성능 데이터를 해운사, 조선소, 조선기자재 업체 등에 제공하여 국내 조선산업의 신성장 동력 창출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자율운항선박 성능실증센터는 2022 ~ 2025년까지 진행되며, 총 사업비 1,603.2억원이 투입된다.

 

ICT융합 전기추진 스마트선박

 

본격적으로 건조가 시작되는 ICT융합 전기추진 스마트선박은 첨단 스마트 기술과 친환경 기술을 동시에 실증할 수 있는 선박으로, 선체길이 89.2M, 폭 12.8M, 2,800톤급, 총 4개 층 규모로 300여명이 탑승할 수 있다. 운항은 2022년부터 울산 앞바다에서 시작될 예정이다.

 

실증선박 운항을 본격적으로 시작되면 온실가스 감축, 엔진효율 최적화, 통합제어시스템 등의 도입·실증이 추진될 예정이며, 국내 조선산업이 디지털 기술이 융합된 친환경 스마트선박의 기술을 선점하고, 친환경·스마트선박 산업 생태계를 조성하는 데 도움을 줄 것으로 전망된다.

 

스마트선박 사업은 2019년에 시작해 2022년에 마무리 될 예정으로, 총 사업비는 450억원이다.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