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산업동향

배너

폴더블폰 인기에 폴더블 OLED 출하량도 5년간 연평균 60%대 성장 전망

옴디아 "2028년에는 출하량 1억개…OLED 패널 시장 점유율 30%" 예상
삼성디스플레이, 3분기 출하량 370만개로 시장 점유율 100% 달성

URL복사

헬로티 김진희 기자 |

 

 

폴더블폰의 핵심 부품인 폴더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도 향후 5년간 연평균 60%대 고성장을 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이에 따라 사실상 이 시장을 장악하고 있는 삼성디스플레이가 중소형 OLED 시장에서 중국 경쟁사들의 추격을 따돌리고 초격차를 유지할지 주목된다.

 

시장조사업체 옴디아는 19일 폴더블 OLED 출하량이 올해 1천만개에서 2025년 6천600만개로 가파르게 증가해 향후 5년간 연평균 61%의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매출 역시 올해 16억1천만달러(약 1조9천억원)에서 2025년 82억6천만달러(약 9조7천700억원)로 증가해 연평균 성장률이 50%에 이를 것으로 관측했다.

 

특히 2028년에는 출하량이 1억개를 돌파해 OLED 스마트폰 10대 중 1대에 폴더블이 적용될 것으로 내다봤다.

 

폴더블 OLED는 삼성전자의 갤럭시Z폴드, Z플립에 이어 샤오미, 오포, 비보 등 중국 3대 스마트폰 브랜드와 구글이 연말 이후 폴더블폰 출시를 준비하면서 내년부터 본격적인 확대가 예상된다.

 

삼성전자의 갤럭시Z폴드, Z플립은 출시 39일 만에 국내 판매 100만대를 돌파하며 폴더블폰의 성장 가능성을 입증했다.

 

현재 폴더블 OLED는 삼성디스플레이가 전량 공급하고 있다.

 

옴디아에 따르면 갤럭시Z 시리즈 공급이 본격화된 올 3분기 삼성디스플레이는 폴더블 OLED 370만개를 출하했다. 이는 시장점유율 100%에 해당하는 수치로 4분기에는 출하량이 450만개로 늘어날 전망이다.

 

중국의 CSOT와 BOE도 양산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으나 의미 있는 수준의 규모로는 보기 어려워 삼성디스플레이의 폴더블 지배력은 한동안 유지될 것이라는 게 업계의 관측이다.

 

폴더블 OLED의 급성장은 정체된 패널 시장에도 새로운 성장의 기회가 될 전망이다.

 

옴디아는 기존 바(Bar)타입 스마트폰용 OLED 시장은 향후 5년간 매출 기준 평균 3% 역성장하는 반면 폴더블 OLED 시장은 50% 고속 성장할 것으로 예상했다. 즉, 폴더블 기술력 확보가 패널 업체 간 기술경쟁의 핵심이 될 것이라는 관측이다.

 

업계 관계자는 "폴더블 OLED는 향후 중소형 OLED 시장의 승패를 가를 핵심 기술로 삼성디스플레이를 중심으로 하는 국내 패널사들의 과감한 투자와 집중적인 연구개발로 중국 패널사와 기술 격차를 만드는 기회로 삼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