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일반뉴스

배너

이스트소프트, 버추얼 휴먼 기술 적용한 AI 강사 공개

AI 아나운서에 이어 AI 강사 새롭게 선보여...버추얼 휴먼 기술 범용성 및 확장성 입증

URL복사
[무료등록-대박 경품] 솔리드웍스의 클라우드서비스로 확 달라진 제조 현업의 이야기가 찾아갑니다 (12.10)

헬로티 이동재 기자 |

 

 

이스트소프트가 교육기업 휴넷과 함께 개발한 인공지능(AI) 강사를 15일 최초 공개했다. 이스트소프트의 AI 강사는 휴넷이 온라인으로 개최한 교육 포럼에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 리더십을 주제로 한 강연을 통해 모습을 드러냈다.

 

AI 강사 개발에는 이스트소프트 AI 연구소인 ‘AI 플러스 랩’에서 보유한 AI 음성합성(TTS) 및 영상합성(STF) 기술 등 버추얼 휴먼 제작에 필요한 원천 기술이 활용됐다.

 

이번에 선보인 AI 강사는 실제 휴넷의 강사인 이민영 교수를 모델로 이스트소프트가 보유한 버추얼 휴먼 제작기술과 교육기업 휴넷의 콘텐츠를 결합해 탄생했다. 텍스트만 입력하면 AI 강사는 사람처럼 자연스럽게 말하고 움직이는 모습을 자동으로 생성한다.

 

AI 강사 공개는 이스트소프트가 휴넷과 업무협약(MOU)을 체결한 5개월 만에 이뤄낸 성과다. 이스트소프트는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AI 아나운서에 이어 다른 산업에도 버추얼 휴먼 기술을 적용함으로써 기술의 범용성과 확장성을 입증했다.

 

이스트소프트와 휴넷은 다양한 교육 현장에 AI 강사를 선보이기 위해 긴밀한 협력을 지속 이어나간다는 계획이다. 교육산업 관계자들 역시 강의 제작이 필요한 시간과 비용 등을 AI 강사로 크게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스트소프트 정상원 대표는 “버추얼 휴먼은 단순히 온라인에 가상의 인물을 구현하는 것을 넘어 인적·물적 한계 극복은 물론 일관된 고품질 서비스 제공을 가능하게 해 한 산업의 혁신을 일으키는 기술로 활용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학습량이 늘어난 만큼 고도화되는 AI의 특성상 이스트소프트의 버추얼 휴먼 기술 역시 앞으로 개발 속도가 더욱더 빨라질 것”이라며 “앞으로 방송이나 강연을 넘어 메타버스를 비롯한 다양한 산업 환경에 이스트소프트의 버추얼 휴먼을 경험할 수 있도록 서비스 확장을 가속화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한편, 이스트소프트의 버추얼 휴먼은 뉴스 전문 TV 채널인 YTN과 AI 아나운서를 구현해 소개한 바 있다. 지난 4월 선보인 AI 아나운서는 인간 아나운서와 흡사하게 브리핑을 하고, 대화를 주고받는 모습을 보여주며 주목을 받았다.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