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산업동향

배너

SKIET “최대 전기차 시장 유럽에 생산거점 확보, 배터리 소재시장 공략”

폴란드 분리막 공장 본격 가동
2024년까지 15.4억m2 규모 분리막 생산 능력 확보…, 유럽 내 최대 생산자 될 것

URL복사
[무료 웨비나] 차세대 비전 시스템에서 JAI Go-X 시리즈를 활용하는 방법 (3/2, 온라인)

헬로티 김진희 기자 |

 

 

SK이노베이션의 소재사업 자회사 SK아이이테크놀로지(이하 SKIET)는 지난 6일(현지시간), 유럽 첫 생산 거점인 폴란드에서 리튬이온 배터리 분리막(Lithium-ion Battery Separators, 이하 분리막) 공장 준공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완공된 SKIET의 폴란드 제 1공장은 약 21개월간의 공사를 마치고, 지난 6월 기계적 준공에 이어 8월 테스트 가동에 들어가 4분기 상업 가동을 시작할 계획이다.

 

글로벌 자동차 시장 중 가장 큰 전기차 시장으로 꼽히는 유럽에서 SKIET가 최초로 연산 3.4억m2 규모로 분리막 생산 기지를 현지에 확보한 것이다. 이는 전기차 30만대 이상 탑재 가능한 물량으로, SK온 등 글로벌 배터리사에 공급된다.

 

SKIET 노재석 사장은 “전기차 배터리의 핵심 재료인 분리막을 SKIET가 최초로 유럽 폴란드 공장에서 생산함에 따라 회사의 성장과 더불어 유럽의 전기차 시장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폴란드 내에 있는 배터리社뿐 아니라 헝가리를 비롯한 유럽 및 미국에 공급함으로서 폴란드 지역 경제 발전에도 보탬이 되도록 노력할 것”라고 밝혔다.

 

SKIET는 폴란드 실롱스크주에 ‘24년까지 총 2조원을 투자하여 유럽에서 최대규모인 15.4억m2의 분리막 생산 능력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테스트 가동 중인 제 1공장을 비롯해 연산 3.4억m2 규모의 제 2공장은 ‘23년 상업 가동을 목표로 건설 중이며, 각각 4.3억m2의 규모의 제 3, 4공장도 지난 7월 착공에 들어갔다. 이로써 한국, 중국, 유럽을 포함한 SKIET의 글로벌 생산 규모는 총 27.3억m2에 달할 전망이다.

 

강력한 친환경 정책 추진으로 전기차 보급이 가장 활발히 이뤄지고 있는 유럽은 중국, 미국과 더불어 글로벌 전기차 3대 시장이다. 시장조사기관 IHS마킷 자료에 따르면 유럽 전기차 배터리 시장은 올해 82GWh에서 ‘26년에는 5배 이상 증가한 약 410GWh로 늘어남에 따라 배터리 분리막의 수요도 함께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리튬이온배터리의 4대 핵심소재 중 하나인 분리막은 배터리 안정성과 밀접한 소재로 SKIET는 주요 글로벌 탑 배터리 회사들에게 공급 중이다. 특히 고밀도 배터리에 대한 수요가 높아지는 동시에 배터리 안정성에 대한 중요성이 부각되면서, 고품질의 분리막에 대한 수요도 높아지고 있다. 아직까지 단 한 건의 화재도 발생하지 않은 SKIET의 분리막은 유럽 시장에서도 고품질 분리막으로 인정받고 있다.

 

티어1(Tier1)’ 습식 분리막 시장에서 세계 1위인 SKIET는 폴란드 제 1공장 상업 가동을 시작으로 유럽 배터리 분리막 시장 선점에 본격 시동을 건다. SKIET 유럽 생산기지에서 생산되는 분리막은 이미 2공장은 물론 3, 4공장에서 생산될 물량까지 빠르게 계약이 체결될 만큼 러브콜을 받고 있다.

 

폴란드 실롱스크주에 위치한 제 1공장 준공식에는 SKIET 노재석 사장, 선미라 주폴란드 대한민국 대사, 피에호비악 기술개발부 차관 등 폴란드 정부 고위 관계자 및 방문규 한국수출입은행장 등이 참석했다.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