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일반뉴스

배너

델타 변이로 새 국면 맞은 반도체 수급난, '상황은 악화일로'

URL복사
[무료등록] 스몰스타트로 스마트팩토리의 실현하는 방법은? (10.14)

헬로티 서재창 기자 |

 

 

코로나19 델타 변이 바이러스가 동남아의 공장들을 덮치면서 전 세계 반도체 부족 사태가 악화할 조짐을 보인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24일 전했다. 

 

WP에 따르면, 델타 변이 확산으로 동남아 지역에서 반도체 칩 조립 라인이 멈춰 많은 자동차 및 전자제품 제조사들이 생산을 중단해야 하는 실정이다. WP는 이로 인해 1년 가까이 자동차 업체들을 마비시켰던 전 세계 반도체 공급 부족 사태가 더 나빠질 위기에 처했다고 지적했다.

 

말레이시아와 베트남, 필리핀 등에서 델타 변이 확진이 급증하면서 반도체를 조립·재가공하는 이들 국가의 공장에서 생산 지연이 발생해 전 세계 반도체 칩 공급에 병목 현상을 유발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미 백악관과 상무부는 23일(현지시간) 전 세계 반도체 칩 부족 현상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델타 변이에 따른 생산 차질 논의를 위해 삼성전자 등 업계 관계자들이 참석하는 화상 회의를 소집했다. 

 

차량용 반도체 칩의 경우 자동차 제조사들은 더 많은 공급을 원하고 있다. 하지만 스마트폰 업체들이 자신들의 반도체가 차량용으로 전용되는 것을 원치 않는 데다 차량용 반도체는 수지타산이 맞지 않는 등 난관이 산적해 있다. 

 

이런 상황에서 자동차 한 대를 생산하는데 수십 개의 반도체 칩이 필요한 자동차 제조사들은 반도체 칩 공급 부족으로 전 세계 생산 라인을 중단하는 상황을 반복하고 있다. 이번 사태로 자동차 산업은 2022년 말까지 4500억 달러(약 528조 원)의 매출 손실을 볼 것으로 전망됐다.

 

트럭과 버스를 만드는 다임러AG 사업부의 마르틴 다움 사장은 "지난 2분기까지 다임러 트럭에서 상황을 잘 수습할 수 있었다"며, "하지만 여름 이후 반도체 수급 상황은 더 악화했고 독일과 미국에서 생산한 제품을 고객에 제대로 납품하지 못하는 실정"이라고 토로했다. 

 

도요타는 이달 들어 반도체 칩 부족으로 일본 내 14개 공장의 생산량을 감축했고 동남아산 부품 부족으로 일부 감축이 10월까지 지속될 것이라고 밝혔다. 포드와 제너럴모터스(GM)도 최근 몇 개월간 북미 12개 이상의 공장에서 한 번에 몇 주씩 생산을 중단해왔다. 

 

미국 반도체 회사 인텔의 팻 겔싱어 최고경영자(CEO)는 "2023년까지 공급 부족이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우려했다. 

 

아울러 이번 백악관 회의 참석업체 명단에 의료기기 제조업체 메드트로닉과 가전업체 지멘스가 포함됐다는 것은 반도체 칩 공급 부족 사태가 자동차를 뛰어넘어 산업 전반에 어떤 영향을 주고 있는지를 보여준다고 WP는 평가했다. 

 

바이든 행정부 관계자는 "반도체 칩 부족은 자동차와 더불어 경제 전반에 영향을 끼치고 있다"고 말했다. 미국 정부는 기업들에 실제로 시장에서 필요한 반도체 수요가 얼마나 되는지 정보를 제공할 것을 요청했다.

 

이는 제조사들이 실제 필요보다 과도하게 반도체를 주문하는 등 사재기로 신규 반도체 생산 라인에 대한 투자 등을 결정하기 어렵게 만든다는 판단 때문이다. 

 

한편, 일부 반도체 제조사들은 자동차 기업을 돕기 위한 조처에 나서고 있다. 이에 대만 TSMC는 올해 생산량을 작년보다 60%나 늘렸다. 글로벌파운드리스도 모든 종류의 칩 생산을 늘리기 위해 뉴욕주 인근 공장에 제조 장비를 증설하고 있다. 

 

전 세계적으로 반도체 칩 공장은 2020년 초부터 생산 능력을 8% 늘렸으며, 2022년 말까지 16% 증대할 계획이다.

배너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