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일반뉴스

배너

현대·기아, 반도체 수급난으로 3분기 실적 기대치 낮아져

URL복사

헬로티 서재창 기자 |

 

 

글로벌 차량용 반도체 품귀 현상이 예상보다 장기화하며 현대차·기아의 올해 3분기 실적에 대한 눈높이도 소폭 낮아지고 있다. 

 

'반도체 보릿고개'로 여겨졌던 2분기에 사상 최대 실적을 내는 저력을 보였지만, 동남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델타 변이 확산으로 수급 차질이 빚어진 탓이다. 다만 이로 인한 영향은 제한적일 전망이다. 

 

23일 연합인포맥스가 최근 2개월 내 보고서를 낸 증권사 17곳의 전망치를 집계한 결과 현대차의 3분기 영업이익 컨센서스(전망치 평균)는 1조7869억 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흑자 전환할 전망이다. 

 

작년 3분기에는 품질 비용을 반영하며 3138억 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3분기 매출 컨센서스는 29조3054억 원으로, 작년 동기(27조5758억 원) 대비 6.27% 증가할 것으로 전망됐다. 

 

다만 이는 3개월 내 보고서를 낸 증권사 20곳의 전망치 평균이 영업이익 1조8003억 원, 매출액 29조3379억 원으로 집계된 것과 비교하면 소폭 낮아진 수준이다. 

 

기아의 경우 최근 2개월 내 보고서를 낸 증권사 19곳의 영업이익 컨센서스는 1조3737억 원으로, 품질 비용을 반영한 작년 3분기(1952억 원) 대비 603.74% 급증할 것으로 예상됐다. 매출액 컨센서스는 17조7228억 원이다. 

 

다만 최근 1개월 내 보고서를 낸 증권사 2곳의 전망치 평균은 영업이익 1조3273억 원, 매출액 16조9216억 원으로 2개월 평균보다는 눈높이가 약간 낮아졌다. 이는 말레이시아의 반도체 후공정 업체 유니셈이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셧다운에 돌입하며 반도체 수급 차질 우려가 커졌기 때문이다. 

 

현대차와 기아는 이미 반도체 수급난으로 상반기에만 각각 7만 대와 6만 대의 생산 차질이 발생했다. 당초 3분기에는 2분기보다 생산 차질이 덜할 것으로 예상됐으나 대부분의 자동차 업체들이 반도체 공급망의 일부를 동남아에 의존하는 만큼 차량용 반도체 수급 우려가 재차 부각된 상태다. 

 

현대차는 세타 엔진용 전자제어장치(ECU)에 들어가는 반도체 수급 차질로 이달 들어서만 5일간 아산공장의 가동을 중단했다. 현대차의 경우 당초 계획 대비 8월은 약 10%, 9월은 약 20% 생산 차질이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 기아 역시 수익성이 높은 국내 공장 위주로 차질이 발생하고 있다. 

 

김진우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2분기에는 재고 판매가 전체 판매량을 방어했으나 3분기는 재고 판매를 기대할 수 없기 때문에 생산 차질이 판매 차질로 고스란히 이어진다"며, "원재료 비용과 운임 가격 상승도 부담"이라고 말했다. 

 

다만 이번 동남아발 반도체 공급 차질에 따른 영향이 제한적이라는 시각도 있다. 유지웅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이번 영향은 현대차 쏘나타·그랜저 등 아산공장 생산 차종에 그치고 10월부터는 완성차 국내 공장 대부분이 정상 가동에 돌입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2023년부터 2024년까지의 공급 차질 우려는 전기차 판매 전망을 강화하며 나타난 현상으로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차질과는 구분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박연주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수요가 강한 상황이라면 원재료 가격 상승이나 반도체 공급 부족에도 견조한 실적이 지속될 수 있다"며, "특히 기아는 스포티지 신차의 글로벌 출시 등 신차 모멘텀, 인도 공장 3교대 전환에 따른 물량 증가 등이 기대돼 상대적으로 견조한 실적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