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배너

[스마트팩토리+오토메이션월드 2021] 인아그룹, 스마트 팩토리 대응할 토털 솔루션 선보여

URL복사

헬로티 임근난 기자 |

 

인아그룹 4개(인아오리엔탈모터·인아엠씨티·인아코포·인아텍)계열사가 9월 8일부터 10일까지 사흘간 코엑스에서 열리는 '스마트공장·자동화산업전 2021'(Smart Factdory+Automation World 2021)에서 스마트 팩토리에 대응할 토털 솔루션을 선보였다.

 

인아그룹은 이번 전시회의 콘셉트로, ‘인아’와 ‘인아’가 이어져 하나의 ‘인아그룹’을 만들어 다양한 고객의 니즈를 인아그룹 안에서 찾을 수 있다는 것이다.

 

인아오리엔탈모터는 자동화 업계에 적용되는 ‘Stepping Motor’, ‘AC Geared Motor’, ‘Speed Control Motor’, ‘Actuator’, ‘FAN Motor’ 등 오리엔탈모터의 라인업을 소개했다.

 

또 각 제품을 연계시킨 데모 장비를 통해 제품 활용도 및 성능을 살펴볼 수 있도록 3개의 구역을 구성해 제품을 전시했다. △위치 정밀 제어를 주 용도로 사용하는 Stepping Motor 군을 전시하는 ‘제어 구역’ △단순 동력 전달을 주 용도로 사용하는 AC, BLDC, LIMO 군을 전시하는 ‘동력 & LIMO 구역’ △인아오리엔탈모터·인아엠씨티·인아코포가 연결된 제품을 전시하는 ‘연결 구역’이 있다.

 

특히 자체 개발 모션 컨트롤러를 활용한 ‘8축 동기 모션 데모기’를 선보이며 자사의 우수한 정밀 제어 기술을 보여주고자 했다.

 

 

인아코포는 인버터만으로 간단한 토크제한 및 서보락 기능이 가능한 GTR(NISSEI)의 ‘IPM 모터 시리즈’, 대관성의 부하를 감속 기구 없이 회전시킬 수 있는 CKD의 ‘AX4000T 시리즈’, 빠른 고속 이동이 가능한 SHIBAURA의 스칼라 로봇 ‘THL 시리즈’를 소개했다.

 

인아엠씨티는 특수 환경에서 적용가능 하고 다수의 캐리어를 개별 제어해 제품 생산량을 증가시킬 수 있는 보쉬렉스로스코리아의 차세대 물류이송 시스템 ‘LMS(Linear Motion System)’, 다양한 애플리케이션에 최적화되어 있는 ‘NYCe4000컨트롤러’, 최대 64축 동기 제어 가능한 고성능 모션컨트롤러인 ‘MLC’, 간편한 모니터링으로 고객이 장비에 대한 정보를 더 쉽게 확인할 수 있는 슈나이더일렉트릭코리아의 ‘증강현실(AR) 테이블’을 전시해 주목을 받았다.

 

 

스마트 팩토리 사업부는 두산협동로봇 H시리즈 중 △가반하중 25kg으로 세계 현존 협동 로봇 중 가장 무거운 중량을 운반 할 수 있는 ‘H2515’ △작업반경이 최대 1.7m에 달하는 ‘H2017’, 인공 지능을 통한 스마트 객체 인식이 가능한 3D AI VISION ‘솔로몬(SOLOMON)’, 자체 개발한 소프트웨어 모니터링 솔루션 ‘모비넷(MOVINET)’ 등을 소개했다. 또 이를 활용한 팔렛타이징 데모기, 솔로몬 Unknown 데모기도 선보이며 관람객들의 눈길을 끌었다.

 

인아텍은 협업 및 비대면 로봇 솔루션인 유니버설 로봇 협동로봇 시리즈, 물류 이송 현장에서 사용되는 스마트 협업 자율주행로봇 ‘MiR’, 산업 자동화를 위한 모든 타입의 그립과 센싱을 제공하는 온로봇의 그리퍼 등을 출품하여 뛰어난 기술력을 선보였다.

 

인아그룹 신동진 부회장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활용도가 높은 제품군을 위주로 관람객이 성능을 직접 확인하고 기존 제품과 비교해 볼 수 있도록 다양한 제품 데모기 운영과 고객 참여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인아그룹은 온·오프라인을 통해 고객과의 교류를 위한 활발한 활동을 이어 나갈 것”이라 말했다.

 

한편 첨단, 한국산업지능화협회, 한국머신비전산업협회, 코엑스가 공동주최하는 이번 전시회는 ‘디지털 뉴딜의 미래(The Future of Digital New Deal)’라는 주제 하에 약 500개사 스마트공장, 머신비전, 자동화 기업이 참가하여 1,800개 부스에서 최신 스마트 제조 기술을 선보이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