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배너

[포토뉴스] SF+AW 산업단지 특별관, 그곳엔 '특별'한 솔루션이 있다

URL복사
[무료등록] 스몰스타트로 스마트팩토리의 실현하는 방법은? (10.14)

헬로티 서재창 기자 |

 

 

스마트공장·자동화산업전 2021(이하 SF+AW 2021)이 9월 8일(수)인 오늘부터 10일(금)까지 3일간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다. 

 

SF+AW 2021은 아시아 최대 규모 스마트공장 및 자동화산업 전문 전시회로, 올해 31주년을 맞았다. 특히 이번 전시회에는 산업단지 입주 기업이 참여하는 산업단지 특별관이 올해 처음으로 마련돼 많은 참관객의 관심을 끌었다. 

 

전시장 D홀에 배치된 산업단지 특별관에는 총 72개 기업이 참여한 특별관에는 자동화 설비를 비롯한 스마트공장 솔루션, 자동차 부품, 스마트 소방 시스템 등의 품목이 전시됐다. 

 

 

전시회 첫째날인 8일에는 김정환 한국산업단지공단 이사장, 김기원 KIBA 회장, 이계우 KIBA 서울 회장 등의 주요 내빈이 전시회에 방문해 안내 일정에 따라 참가 기업 부스를 순회했다. 

 

 

(왼쪽부터) 김기원 KIBA 회장, 김정환 산단공 이사장, 이계우 KIBA 서울 회장, 진덕수 (사)글로벌선도기업협회 감사가 아쿠아픽 부스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김정환 이사장과 진덕수 감사가 영일엔지니어링 부스에서 설명을 듣고 있다. 1994년에 설립된 영일엔지니어링은 자동차부품 생산용 자동화 설비를 전문으로 제조하는 기업이다.    

 

 

김정환 이사장과 김기원 회장을 비롯한 내빈이 대홍코스텍 부스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대홍코스텍은 철강코일 압연 전문 제조 기업으로, 철강코일 압연기와 슬리터기 등 판재 및 코일류 생산 가공을 위한 모든 설비를 갖추고 있다. 

 

 

김정환 이사장과 김기원 회장을 비롯한 내빈이 그린광학 부스에서 관계자에게 설명을 듣고 있다. 그린광학은 기본적인 광학 제조 역량을 바탕으로 방위산업 및 항공우주 산업에 사용되는 광학 부품 및 모듈을 제공하고 있다. 

 

 

윈텍 부스에서 설명을 듣고 있는 내빈들. 윈텍은 자동차 부품 공정 및 설비에 대한 독보적인 기술과 경험을 바탕으로 자동차 부품과 관련된 조립·시험 설비의 제작 및 자동화 관련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내빈들에게 배관탐지 로봇을 선보이는 최명환 코인즈 대표. 코인즈는 석유화학 플랜트를 비롯해 기계 및 배관 분야에서 앞선 기술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업계의 선도적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한국테크넷 부스에서 설명을 듣는 중인 (왼쪽부터) 김정환 이사장과 김기원 회장. 한국테크넷은 한국비즈넷으로부터 2014년 분사된 제조 소프트웨어 기업으로, Biz-MES라는 솔루션과 POP 장비를 통해 생산이익을 증대시키는 종합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다. 

 

 

라온비즈컴 부스에서 설명을 듣는 (왼쪽부터) 김정환 이사장, 이계우 서울 KIBA 회장. 라온비즈컴은 4차 산업혁명의 핵심 분야인 ICT 기술과 IoT 기술로 중소 제조업의 업무 혁신과 생산성 향상을 위한 서비스를 공급하고 있다. 

 

 

거림소방 부스에서 설명을 듣는 중인 김정환 이사장. 거림소방은 소방 분야에 IT 기술을 접목해 개발한 솔루션을 선보였다. 소방 통합 관리 시스템 '거림파이어가드'는 빅데이터, IT PCB칩이 접목된 현대 산업전에 적합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