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배너

일산차병원, 안내도우미 자율주행 로봇 ‘클로이’ 운영

병원계 최초 메타버스 가상병원 개원에 이어 이번에는 자율주행 로봇 운영
병원의 비대면 문화 선도와 함께 스마트 병원으로 도약

URL복사

헬로티 김진희 기자 |
 

 

차의과학대학교 일산차병원(원장 강중구)이 스마트 자율주행 로봇을 도입했다. 로봇은 8월 2일부터 한달 간 진행되는 관내 초등학교 대상 학생 건강검진의 안내 도우미로서 시범 운영 중이다.


일산차병원은 코로나19 바이러스 예방 차원에서 비대면 안내가 가능한 스마트 자율주행 로봇을 안내 도우미로 운영한다. 로봇은 검진을 위해 방문한 학생들과 보호자들은 검진장소까지 안내하는 역할을 맡는다.

 

일산차병원은 안전하고 신속한 검진을 위해 기존 검진 고객들과 학생들의 동선을 구분하고 별도 공간에 검진 시스템을 구축했다.


일산차병원에서 운영되는 로봇은 ‘LG 클로이 서브봇’ 모델로, 안내 도우미 뿐만 아니라 자율주행 기술을 기반으로 다수의 목적지를 설정해 순차적으로 물건을 배송할 수 있다. 장애물 회피 기술을 이용해 장애물을 감지하면 “죄송합니다, 잠시만 양보해주세요”라는 음성과 함께 장애물을 피해간다. 터치 디스플레이를 탑재해 미리 설정된 목적지까지 안내와 운반이 가능하며 운행 중에는 디스플레이를 통해 다양한 감정을 표현할 수 있다.


일산차병원 강중구 병원장은 “로봇 활용은 환자 중심의 스마트 병원으로 도약하는 첫 걸음” 이라며 “자율주행 로봇 운영으로 학교 학생 검진 안내 뿐만 아니라 향후 의료진 업무 지원 및 스마트 행정 시스템 확립 등을 통해 스마트 병원에 걸 맞는 시스템을 개발하고 확충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일산차병원은 비대면 병원 문화를 선도하고 스마트 병원으로의 도약을 위해 최근 병원계 최초로 메타버스 제페토 플랫폼에 가상병원을 개원해 운영하고 있으며, 이번 자율주행 로봇 운영으로 스마트 병원으로서의 이미지가 한 단계 올라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