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뉴스레터

일반뉴스

배너

삼성중공업, 철구조물 없앤 9.5MW급 해상 풍력 부유체 독자 개발

노르웨이 선급 DNV로부터 기본설계 인증 획득

URL복사

헬로티 조상록 기자 |

 

 

삼성중공업이 해상 풍력 부유체(Floater) 독자 모델을 개발하고 국내외 해상 풍력 발전설비 시장 공략에 나섰다.

 

삼성중공업은 9.5MW급 대형 해상 풍력 부유체 모델(Tri-Star Float)을 개발하고, 노르웨이 선급인 DNV로부터 기본설계 인증(Approval in Principle)을 획득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에 인증 받은 해상 풍력 부유체는 해상에서 풍력발전기를 지지하는 철구조물인 '폰툰(Pontoon)'을 없앤 콤팩트한 디자인으로 제작부터 운송, 설치까지 공사기간을 획기적으로 단축할 수 있다.

 

또한, 40여년간의 우리나라 동해상에 부는 바람의 세기, 조류, 수심 데이터를 분석해 극한의 해상 환경에서도 안정성이 확보되도록 최적 설계되었다.

 

삼성중공업은 이 같은 강점을 활용해 정부가 6GW 규모의 전력생산을 목표로 추진 중인 '동해 부유식 해상 풍력 발전' 프로젝트부터 적극 공략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삼성중공업은 2020년 10월 독자모델 설계 기술 개발에 착수했으며, 지난 3월에는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KRISO)에서 부유체 모형 수조(水槽) 테스트를 성공적으로 완료하였다.

 

당시 주요 선급, 정부부처 및 동해 부유식 해상 풍력 단지 개발사로 참여 중인 지아이지-토탈(GIG-TotalEnergies), 쉘(Shell), 에퀴노르(Equinor), 한국전력 등이 참석해 높은 관심을 보인 바 있다.

 

한편, 세계적으로 탄소중립이 강화되면서 부지 선정의 제약이 적고 대규모 전력 생산이 가능한 부유식 해상 풍력이 주목 받고 있으며, 국내에서도 정부의 '재생에너지 3020 이행계획' 등에 따라 해상 풍력 사업 검토가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