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디지털라이프

"지방흡입 고민한다면...이것을 체크해보라"

URL복사

과거에는 20 ᆞ30 여성들의 전유물이란 인식이 컸지만, 요즘은 남성들도 관심을 갖는 게 비만치료다. 지방 흡입도 그중 하나다.


인천 글로벌365mc병원의 조사에 따르면 먼저 지방흡입을 가장 많이 선택한 연령대는 20대 연령층(36%)이었다. 이어 30대(33.2%)가 뒤를 쫓았고, 40대는 지방흡입 전체 수술 고객의 20%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출저 : 인천 글로벌365mc병원]


인천 글로벌365mc병원 안재현 대표병원장은 “20대는 지방흡입 후 수술 예후가 좋다. 이는 비교적 수술 후 회복이 빠르고, 복부 팔뚝 허벅지 등 피부 탄력이 좋기 때문”이라며 “그래서인지 ‘다이어트와는 영원히 이별해도 된다’고 여기는 경우도 종종 있어 방심을 하는 경우도 생긴다”고 말했다.


안재현 대표병원장은 “지방흡입으로 특정 부위의 지방세포를 영구적으로 없애 몸매를 교정할 수 있지만, 이로 인해 영원히 살이 찌지 않는 체질로 변하는 것은 아니다”며 “지방흡입 결과를 오래 유지하려면 1주일에 3~4일은 건강한 생활을 유지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30대는 남성의 지방흡입 수술 빈도가 눈에 띄는데 남성 수술고객의 경우, 오히려 30대(38.9%)가 20대(35.4%)보다 더 많은 비율을 차지한다는 게 안 원장의 설명이다.


남성형 비만은 대부분 팔·다리는 가늘고 복부가 두둑한 모양새를 띤다. 복부비만은 외모 문제뿐 아니라 ‘만성질환’의 주범으로 여겨지는 만큼 수술 고객의 개선 의지가 큰 편이다. 단, 수술 후 간과해서는 안 될 요소가 ‘내장지방’이다. 


안 대표병원장은 “복부에 쌓인 지방은 피하지방과 내장지방으로 나뉘는데, 지방흡입으로 제거할 수 있는 것은 피하지방뿐”이라며 “내장 사이에 낀 내장지방은 다양한 질환을 일으키는 직접적인 요소로, 이는 운동과 식이요법으로 제거해야만 한다”고 조언했다.


40대는 남녀 모두 젊고 건강한 외모를 가꾸려는 의지가 높은 편으로 커리어의 정점에 있고, 여유가 늘어나며 자신에게 투자하는 경향을 보인다. 


그는 “40대에는 신진대사가 떨어지며 20~30대 때와 똑같이 먹고 움직여도 군살이 붙기 쉽다”며 “힘을 잃고 늘어지며 군살이 잡히는 부위를 개선하려는 수요가 높다”고 설명했다.


단, 40대에는 피부 노화를 무시할 수 없는 만큼, 무조건 지방량을 많이 제거하는 것에만 초점을 둬서는 안 된다. 자칫 피부 처짐이 두드러지거나, 피부에 주름이 접히는 부작용에 노출될 수 있어서다.


50대 이후 수술을 고려하는 사람은 만성질환 및 기저질환 체크해야 한다. 50대 이후라면 자신의 건강상태를 주치의에게 충분히 알려야 할 필요가 있다. 기저질환은 수술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


가령 관상동맥질환 등 심장문제가 있다면 수술이 권장되지 않는다. 당뇨병이 심하거나 혈류문제가 있다면 합병증 우려가 있어 신중히 고려해야 한다. 지방흡입수술 전에는 금식 후 마취 과정을 거치는 만큼, 당뇨병 환자는 저혈당 쇼크 문제가 따를 수 있어서다. 수술에 앞서 혈당수치를 조절하거나, 고혈압 환자는 혈압 관리에 나서야 한다.


안 대표병원장은 “비만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지방흡입 지방추출주사를 고려하는 경우, 집도의에게 자신의 건강상태를 명확히 알려야 안전한 수술 결과를 기대할 수 있다”며 “평소 복용하는 약물, 건강보조식품 등도 체크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배너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