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뉴스레터

일반뉴스

배너

IDC, 2017 아태지역 우수 스마트시티 프로젝트 18개 선정

URL복사

[첨단 헬로티]

IT 시장 조사 업체 IDC(www.idc.com)가 2017년 아시아 태평양 지역(일본 제외) 우수 스마트시티 프로젝트 18개를 선정했다. 최우수 수상국에는 뉴질랜드와 싱가포르가 꼽혔다.


이들 국가는 총 14개 항목 중 각각 4개와 3개 부문 수상자가 나옴에 따라 2년 연속 스마트시티 최우수 수상국으로 선정됐다고 IDC는 전했다.


한국에서는 대전광역시 '119 긴급구조서비스'가 ’공공안전'(Public Safety) 부문을, 인천광역시 '인천경제자유구역(IFEZ) 스마트시티 통합운영센터'가 '행정'(Administration) 부문 우수 스마트시티 프로젝트로 선정됐다.


IDC는 3년전 아시아 태평양 지역 주요 도시의 진화 및 발전적 토대 마련을 위한 ‘스마트시티 발전 지수’(Smart City Development Index)를 공개했고, 해당 연구 일환으로 아태 지역내 대표적인 스마트시티 프로젝트를 선별해 ‘스마트시티 아시아 퍼시픽 어워드’(Smart City Asia Pacific Awards, SCAPA)를 매년 진행하고 있다.


스마트시티 어워드는 'IDC Government Insights' 연구그룹 스마트시티 개발지수 프레임 워크를 사용해 스마트시티를 14 개 항목으로 세분화해 분야별로 3개 후보자를 선정했으며, 아태지역(일본 제외) 일반인들의 공개 투표 및 평가 작업(IDC 리서치 팀 25%, 자문위원회 25%)을 통해 진행됐다.


IDC 정부 및 교육 연구그룹(Government & Education Insights)의 제럴드 왕(Gerald Wang) 스마트시티 총괄책임자는 “지난 몇 년간 사회 경제적 변화에 따라 보다 현지화되고 품질이 우수한 스마트 도시 생태계를 창출하려는 움직임이 일고 있는 가운데 스마트시티 이니셔티브는 ‘낮은 비용-높은 효과’라는 의제와 함께 시민중심의 개인화 추세에 따른 국가적 개발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고 말했다.


이어"기능별로 지난 몇 년간 공공 안전과 운송 부문에서 주목할만한 발전이 있었으며, 이외에도 교육, 헬스, 토지 이용 및 환경 관리, 스마트 빌딩 및 행정 등 다양한 스마트 도시 기능에 대한 투자가 늘고 있다”면서, 시정부와 도시 계획가들이 더 나은 지역 역량을 구축하고 시민의 삶의 표준을 개선하기 위해 노력을 기울임으로써 스마트시티는 국가의 사회 경제적 지속 가능성을 강화하는 동력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배너
배너











주요파트너/추천기업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