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데이터

배너

10월 수출금액지수 2년 만에 하락...반도체 가격 하락 여파

URL복사
[주목할 이벤트] 배터리 산업의 주요 키워드, 바로 ‘수율 증진’과 ‘안전성 확보’. 이러한 배터리 품질 관리를 위한 전략은? (3/8, 코엑스 402호)

 

유가 상승 등에 수입금액지수는 9.8%↑…순상품교역조건지수 7.4%↓


반도체 가격 하락 등의 영향으로 지난달 우리나라 수출금액지수가 1년 전보다 7% 가까이 떨어졌다. 수출액은 뒷걸음치는데 유가 강세로 수입금액지수는 약 10% 뛰면서 교역조건도 그만큼 나빠졌다.

 

한국은행이 30일 발표한 '10월 무역지수 및 교역조건'(달러 기준) 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수출금액지수(125.02·2015년 100기준)는 1년 전보다 6.7% 하락했다. 수출금액지수는 2020년 10월(-3.4%) 이후 24개월 만에 처음 내림세로 돌아섰고, 하락률도 2020년 8월(-9.3%) 이후 2년 2개월 내 가장 높았다.

 

품목별로는 섬유·가죽제품(-19.0%), 1차금속제품(-16.2%), 화학제품(-14.1%), 컴퓨터·전자·광학기기(-13.0%) 등의 내림 폭이 컸다. 반면 자동차 등 운송장비 수출금액지수는 19.6%나 올랐다.

 

수출물량지수(116.43) 역시 1년 전보다 3.4% 떨어졌다. 2020년 8월(-3.7%) 이후 2년 2개월 만에 가장 큰 하락 폭이다. 주로 섬유·가죽제품(-20.1%), 석탄·석유제품(-12.4%) 부진에 영향을 받았다. 운송장비의 경우 수출물량지수도 20.5% 급등했다.

 

서정석 한은 물가통계팀장은 "수출금액은 반도체 등 컴퓨터·전자·광학기기 제품과 화학제품을 중심으로 감소했고, 수출물량 기준으로는 석탄·석유제품 등이 많이 줄었다"며 "글로벌 경기 둔화에 따른 수요 감소가 원인"이라고 설명했다. 서 팀장은 "다만 친환경 자동차와 관련 2차전지류 등의 수출은 호조를 보였다"고 덧붙였다.

 

10월 수입금액지수(165.10)와 수입물량지수(130.29)는 1년 전보다 각 9.8%, 5.3% 올랐다. 각 23개월, 4개월 연속 상승세를 유지했다. 개별 품목 중에서는 석유 등 광산품(28.6%), 운송장비(32.4%) 등의 수입금액이 많이 늘었다. 수입물량지수는 운송장비(52.8%)와 컴퓨터·전자·광학기기(23.2%)가 주로 끌어올렸다.

 

수출입금액지수는 해당 시점 달러 기준 수출입금액을 기준시점(2015년) 수출입금액으로 나눈 지표이고, 수출입물량지수는 이렇게 산출된 수출입금액지수를 수출입물가지수로 나눈 것이다. 

 

다만 수입액(통관기준) 가운데 선박·무기류·항공기·예술품 등은 빠져있다. 이 품목들의 경우 가격 조사의 어려움 때문에 수입물가지수를 구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헬로티 이창현 기자 |



















주요파트너/추천기업